현대자동차가 전국 자동차 관련 대학에 정비교육용 차량을 제공한다.
현대차, 전국 14개 대학에 교육용 차량 제공

현대차는 서울 한국폴리텍대 서울정수캠퍼스에 아반떼AD와 EQ900 등 차량 2대를 정비 교육용 교보재로 전달했다고 23일 발표했다. 현대차는 올해 이 대학을 비롯해 전국 자동차 관련 대학 14곳에 아반떼, 아이오닉 하이브리드, 투싼 등 교육용 차량 22대를 지원할 계획이다. 현대차의 협력정비업체 브랜드인 블루핸즈의 기술교육을 위탁한 대학들이다.

현대차는 전문적인 차량 정비 기술이 점점 중요해지는 경향을 반영해 주행보조와 편의 및 안전사양 등 다양한 신기술이 적용된 차량을 교보재로 선정했다고 설명했다. 회사 관계자는 "다양한 차종을 활용한 실습으로 블루핸즈 엔지니어의 기술력을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박상용 기자 yourpenci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