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 10명 가운데 8명은 사업장 규모와 업종별로 최저임금을 차등적용해야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일괄적인 최저임금 인상에 따라 인건비 부담이 크다고 인식하고 있어서다.

21일 소상공인연합회가 전국 소상공인 1200명을 대상으로 실태조사한 결과,응답자 가운데 77.8%는 ‘최저임금을 사업장 규모·업종별로 차등적용해야한다’고 답했다. 구체적인 차등적용 방법으로는 ‘업종별로 차등해야한다’(80.3%)는 답변이 가장 많았다. ‘사업체 규모별’(70.3%) ‘연령’(45.6%) 등이 뒤를 이었다.

소상공인이 최저임금 차등화를 주장하는 이유는 가파른 인건비 상승으로 부담이 커졌기 때문이다. 응답자의 66.4%는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인건비 부담이 크다’고 입을 모았다. 2018년과 비교해 지난해 인건비가 상승한 업체는 31%, 월평균 인건비 상승액은 61만1000원으로 조사됐다. 이에 따라 종업원이 줄었다는 업체는 전체의 11.3%, 늘었다는 사업장은 5.8%였다.

앞으로 최저임금이 꾸준히 상승한다면 대응방안으로는 인력감축(46.8%)이 첫 손에 꼽혔다. 1인 및 가족경영(39.3%) 근로시간 감축(36.0%) 영업시간 단축(18.5%)도 대응방안으로 꼽혔다. 소상공인연합회 관계자는 “최저임금 규모별 업종별 차등화는 소상공인들의 숙원”이라며 “앞으로 최저임금을 결정하는 과정에서 차등화를 반드시 고려해야한다”고 강조했다.

나수지 기자 suj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