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격호 회장 서울 아산병원 빈소 현장

▽ 이재현 회장, 불편한 몸 이끌고 조문
▽ 이 회장 "경제성장 기여한 거인 잃게 됐다"
▽ 정지선 현대百회장·최병오 형지 회장도
이재현 CJ그룹 회장이 20일 신격호 명예회장을 빈소를 찾아 조문한 뒤 다시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사진 = 이미경 기자)

이재현 CJ그룹 회장이 20일 신격호 명예회장을 빈소를 찾아 조문한 뒤 다시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사진 = 이미경 기자)

"우리나라 경제성장과 산업발전에 크게 기여하신 거인을 잃게 돼 안타깝습니다."


이재현 CJ그룹 회장은 20일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에 마련된 신격호 명예회장의 빈소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재현 회장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라며 유가족을 위로했다.

이날 오후 2시께 이 회장은 그룹 주요경영진 박근희 CJ그룹 부회장, 김홍기 CJ주식회사 대표, 강신호 CJ제일제당 대표, 허민회 CJ ENM 대표와 함께 조문했다. 이 회장은 에스컬레이터 대신 엘리베이터를 이용해 장례식장을 찾았다.

그는 몸이 불편한 듯 오른손엔 지팡이를 짚고, 왼손으로는 수행원의 팔을 붙잡고 이동했다. 이 회장은 절뚝거리면서 빈소에 들어갔다. 그의 다리는 무척이나 야위여보였다. 이재현 CJ그룹 회장은 빈소에서 10여분 가량 머문 뒤 다시 엘리베이터를 타고 이동했다.

또 앞서 최병오 형지 회장도 조문했다. 이외에도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 회장과 김정태 하나금융회장,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 최창원 SK디스커버리 부회장, 박용성 전 두산그룹 회장도 빈소를 찾았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은 조문을 마친 윤종규 회장에게 악수를 건네기도 했다.

오전 10시께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은 수행원 없이 조용히 빈소를 다녀갔다. 또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은 일본 출장을 마친 뒤 바로 조문했다. CJ그룹 회장도 맡고 있는 손 회장은 경총을 대표해 조문에 나섰다.
허영인 SPC그룹 회장이 20일 오후 4시께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의 빈소를 찾았다. (사진 = 이미경 기자)

허영인 SPC그룹 회장이 20일 오후 4시께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의 빈소를 찾았다. (사진 = 이미경 기자)

추가로 유통업계 총수들의 조문도 예상된다. 故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이 생전 대한민국 유통산업을 발전시켜 온 유통 거인이라는 점에서다. 이날 오후 4시께 허영인 SPC그룹 회장도 빈소를 찾았다.

허영인 SPC그룹 회장은 "경제 성장과 산업 발전에 헌신한 신격호 명예회장의 별세에 깊은 애도를 표한다"며 "고인은 국내 식품과 유통산업의 기반을 닦고 세계적인 기업으로 일군 선구적인 인물이었다"고 말했다.

허 회장은 그룹 주요 경영진인 이명구 SPC삼립 대표이사, 황재복 파리크라상 대표이사, 허진수 SPC그룹 글로벌BU장과 함께 빈소를 방문했다.

한편, 서울 아산병원에서 치료를 받던 신 명예회장은 전날 오후 4시29분 숙환으로 별세했다. 이날 오후 3시부터 입관식이 진행되며, 발인은 22일 오전 6시다. 영결식은 22일 오전 7시 잠실롯데월드몰 8층 롯데콘서트홀에서 진행된다.

고은빛/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