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개 부처 90개 창업지원사업..총 예산 29.6% 증가
중기부 1조2611억원으로 1조원 첫 돌파
혁신 창업패키지, 로컬 크리에이터 바우처 지원사업 등 신설
한국 스타트업 해외 전초기지 KSC도 설립
정부가 창업을 활성화하기 위해 올해 1조4517억원을 쏟아붓는다. 역대 최대 규모다. 창업 및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 전담 부처인 중소벤처기업부는 혁신분야 창업패키지사업, 로컬 크리에이터 바우처 지원사업 등을 신설해 집중 지원한다.

2일 중소벤처기업부에 따르면 올해 정부 16개 부처의 90개 창업지원사업 예산이 총 1조4517억원으로 전년 대비 29.6% 늘어났다. 부처별로 중기부가 총 1조2611억원을 창업지원에 투입해 전체의 87%를 차지하고,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289억원(전체 3.37%)으로 뒤를 이었다.

중기부 창업지원 예산은 올해 신규사업들을 도입하며 처음으로 1조원을 넘어섰다. 중기부는 4차 산업혁명 분야 창업을 지원하기 위해 혁신분야 창업패키지 사업을 신설, 450억원을 투입한다. 시스템반도체, 바이오헬스, 미래차 등 3대 신산업 분야에서 핵심기술을 기반으로 창업하는 250개 업체에 각 1억5000만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주요 산업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소재·부품·장비 분야의 유망 스타트업을 향후 5년간 100개 발굴하는 것도 이 사업에 포함된다.

지역을 기반으로 디자인, 미디어, 엔터테인먼트, 문화기획 등 새로운 사업모델을 만드는 스타트업을 돕는 '로컬 크리에이터 바우처 지원사업'도 총 44억원 규모로 신설됐다. 지역의 문화유산과 지역적 특색을 사업모델과 접목하는 로컬크리에이터를 140명 발굴해 최대 3000만원씩 지원한다.

한국의 스타트업 전초기지를 해외에 만드는 '코리아스타트업센터(KSC)'도 신설했다. 스웨덴과 핀란드에 KSC를 설립해 개별적으로 해외 사무소를 만들기 어려운 스타트업을 지원하는 데 올해 80억원의 예산을 투입한다. 한국의 스타트업 생태계를 알리는 글로벌 스타트업 페스티벌 '컴업'은 올해 11월 인공지능(AI)를 주제로 열린다. 예산은 25억원이다.

중기부 외에 농촌진흥청은 농업실용화기술 연구개발(R&D)지원사업을 신설해 116억원을 배정했다. 농산업체의 매출을 늘리고 일자리 창출을 돕는다. 법무부는 한국에서 기술창업을 하려는 외국인 창업예정자에게 창업교육, 멘토링, 시설공간 등을 제공하는 '창업이민 인재양성 프로그램'(8억원)을 새롭게 도입한다.

서기열 기자 philo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