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년사 통해 중점 둬야 할 과제 언급
"주력 시장 경쟁 더욱 치열해질 것"
'신사업 성장'·'디지털 전환 성과 사업화' 강조
박정원 두산그룹 회장이 "예측이 어려운 '초불확실성의 시대'일수록 앞을 내다보고 선제적으로 대처해야 한다"고 말했다./사진=연합뉴스

박정원 두산그룹 회장이 "예측이 어려운 '초불확실성의 시대'일수록 앞을 내다보고 선제적으로 대처해야 한다"고 말했다./사진=연합뉴스

박정원 두산그룹 회장이 "예측이 어려운 '초불확실성의 시대'일수록 앞을 내다보고 선제적으로 대처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 회장은 1일 신년사를 통해 "선진시장과 중국의 성장세 둔화가 예상되고 미·중 무역분쟁, 브렉시트 등의 지정학적 불안이 여전한 가운데 인공지능(AI)과 5G의 급속한 확산 같은 새로운 도전이 밀려오고 있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박 회장은 두산그룹이 올해 중점을 둬야 할 과제로 주력 사업에서의 시장 점유율 확대와 수익성 극대화, 신사업의 본격 성장, 디지털 전환 성과의 사업화를 꼽았다.

박 회장은 "주력 시장에서의 경쟁이 더욱 치열해질 것으로 예상되므로 보다 많은 파이를 가져오는 데 집중해야 한다"며 "수익성을 극대화하기 위해 안정적인 수익 구조를 갖추는 것도 필수 과제"라고 말했다.

그는 신사업을 본격적으로 키워 나가는 것에도 힘을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회장은 "연료전지, 협동로봇, 전자소재 등 우리 신사업 분야에 대한 전망은 긍정적"이라며 "수소 관련 사업의 경우 각국의 초기 표준경쟁 단계부터 뛰어들어 시장을 선점해야 하고 협동로봇 사업은 물류, 서비스업 등으로 활용도를 확대함으로써 시장을 넓혀 갔으면 한다"고 했다. 대형 가스터빈에 대해서는 "실증 과정에서 좋은 결과가 있도록 심혈을 기울여 달라"고 주문했다.

이와 함께 디지털 전환 작업의 결과를 사업 성과로 연결시키는 데 속도를 높일 것을 요구했다. 박 회장은 "인프라코어의 '무인 자동화 건설현장 종합 관제 시스템', 중공업의 발전소 운영 최적화 솔루션 등 그 동안 추진해 온 디지털 전환 과제에서 적잖은 성과가 있었다"면서 "올해 CES에서 우리가 제시할 미래 모습을 앞당기는 데 힘을 기울여 나가자"고 말했다. CES는 매년 초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전자쇼다.

박 회장은 이런 과제들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 '탄탄한 재무구조 구축'과 '열린 자세를 통한 오픈 이노베이션'의 실천을 강조했다. 그는 "두산은 124년 역사 속에서 온갖 변화에 맞서 도전을 반복하면서 지금의 글로벌 두산을 이뤘다"며 "두산의 DNA에 있는 경험과 역량을 믿고 다시 한 번 힘차게 도약하는 2020년을 만들자"고 임직원을 격려했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