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솔린 동일 옵션에 13.6km 높은 연비
BMW 코리아가 뉴 X1 x드라이브18d(사진)와 뉴 X2 x드라이브18d를 국내 출시한다. 사진=BMW 코리아

BMW 코리아가 뉴 X1 x드라이브18d(사진)와 뉴 X2 x드라이브18d를 국내 출시한다. 사진=BMW 코리아

BMW 코리아가 뉴 X1, 뉴 X2의 새로운 디젤 라인업인 뉴 X1 x드라이브18d, 뉴 X2 x드라이브18d를 국내 출시한다고 6일 밝혔다.

뉴 X1 x드라이브18d는 준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인 뉴 X1의 4기통 디젤엔진 모델이다. 가솔린 모델과 동일한 옵션을 갖추고 있으면서도 높은 연료효율성과 가격 경쟁력으로 경제성을 대폭 높였다.

뉴 X1 x드라이브18d는 스포티한 디자인과 뛰어난 공간 활용성, 다양한 최신 편의기능을 갖췄다. 4기통 트윈파워 터보 디젤 엔진으로 최고출력 150마력을 지원한다. 공인 복합연비는 13.3km/l이며 이산화탄소(CO2) 배출량은 143g/km이다. 뉴 X2 x드라이브18d 역시 150마력의 최고출력을 갖췄고 복합연비는 13.6km/l, 이산화탄소 배출량은 140g/km이다.

신규 차량들은 디자인과 옵션에 따라 △어드밴티지 △M 스포츠 패키지 2가지 트림으로 제공된다. 가격은 뉴 X1 x드라이브18d 4830만~5220만원, 뉴 X2 x드라이브18d 5120만~5680만원이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