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뜯버캠페인, "뜯어서 버리자" 준말
▽ 플라스틱병 재활용 유도 취지
SK이노베이션 SKinnoMan들이 연기하는 친환경캠페인 '뜯버' [사진=SK이노베이션 유튜브 영상 캡처]

SK이노베이션 SKinnoMan들이 연기하는 친환경캠페인 '뜯버' [사진=SK이노베이션 유튜브 영상 캡처]

SK이노베이션(133,500 +0.38%) 홍보조직이 만든 친환경 캠페인 영상이 업계 주목을 받고 있다.

5일 SK이노베이션에 따르면 홍보인원 4명으로 구성된 이른바 'SKinnoMan'들이 연기를 통해 친환경 캠페인을 설명하는 유튜브를 제작했다.

이 영상에서 SKinnoMan들은 연기를 통해 친환경 캠페인을 홍보한다. 4분할 된 화면에서 시계방향으로 옆으로 던져 주거나 아래로 내려주는 방식으로 연기가 이어진다.

이들이 연기하는 것은 SK종합화학이 사회적가치 경영을 실천하기 위해 시작한 '뜯버' 캠페인이다.

'뜯버'는 '뜯어서 버리자'라는 말에서 앞글자를 따서 만든 용어다. 플라스틱으로 된 음료 등을 마시고 병을 버릴 때 재활용이 용이하도록 뚜껑과 라벨을 분리해 버리자는 캠페인이다. 병과 뚜껑, 라벨 등은 각각 재질이 달라 재활용시 별도로 구분해야 하는 불편함을 최소화하자는 취지다.

이 캠페인은 SK종합화학에서 시작됐지만 SK이노베이션 전 계열사가 참여하고 있다. 최근에는 외부에서도 취지에 공감한 사람들이 늘어나 확산되고 있다.

이 영상 제작에 참여한 한 SKinonMan은 "플라스틱 병을 바르게 재활용 하자는 취지의 '뜯버' 캠페인은 누구나 쉽게 참여할 수 있다"며 "우리나라를 넘어 전 세계적으로도 확산되길 바란다"고 기대했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