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우리나라 외환보유액이 다시 역대 최고 수준을 넘어섰다. 자산 운용 수익이 늘어나면서다.

4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11월 말 한국의 외환보유액은 4074억6000만 달러로 직전월 대비 11억4000만 달러 늘어났다. 한은은 자산 운용 수익이 늘어나 외환보유액이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자산별로 유가증권이 3756억1000만 달러를 기록해 10월보다 27억1000만 달러 증가했다. 예치금은 201억6000만 달러로 같은 기간 15억2000만 달러 줄었다.

국제통화기금(IMF) 특별인출권(SDR)은 한 달 전과 같은 33억7000만 달러, IMF 포지션은 5000만 달러 줄어든 26억2000만달러다. 금은 47억9000만 달러를 기록했다.

한국의 외환보유액 규모는 10월 말 기준으로 세계 9위다. 1위는 중국으로 3조1052억 달러, 2위는 일본(1조3245억 달러), 3위 스위스(8460억 달러) 등이다.

이송렬 한경닷컴 기자 yisr020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