팅크웨어가 일반 모델보다 소형인 2.7인치 블랙박스 ‘아이나비 QXD3000 미니S’를 3일 출시했다.

이 모델은 전후방 2채널 풀고화질(FHD) 영상화질을 지원하는 블랙박스다. 소니의 스타비스 이미지 센서와 암바렐라의 A12A CPU, 야간 영상 보정솔루션인 ‘슈퍼나이트비전(SNV)’를 사용해 주야간 주행과 주차 때 선명한 영상을 제공한다.

장시간 주차지원에 대한 다양한 기능도 있다. 1초에 2프레임씩 정해진 시간을 특정 간격으로 저속 촬영하는 ‘타임랩스’, 주기적인 메모리 포맷은 물론 녹화영상의 별도 변환 없이 휴대폰과 PC를 통해 바로 확인할 수 있는 ‘포맷프리2.0’ 기능을 갖춰 장시간 영상녹화를 가능하게 했다.

안전운행을 지원하는 첨단운전자지원시스템(ADAS) 기능도 지원한다. 전방 차량과 안전거리를 인식하는 ‘전방 추돌 경보시스템(FCWS)’, 신호대기 혹은 정차 후 앞차의 움직임을 알려주는 ‘앞차 출발 알림(FVSA)’, 주행 시 차선을 벗어날 경우 운전자에게 알려주는 ‘차선 이탈 감지시스템(LDWS)’ 외에도 과속 단속 지점을 음성으로 안내하는 ‘안전운행 안내 도우미’ 기능을 갖고 있다.

별도 통신 동글을 구입해 연결하면 협대역 사물인터넷(NB-IoT) 통신망을 활용해 차량 상태를 전용 스마트폰 앱으로 실시간 확인할 수 있는 ‘아이나비 커넥티드 스탠다드 서비스’ 기능도 지원된다. ‘아이나비 QXD3000 미니S’의 소비자가격은 기본 패키지 △16GB 21만9000원 △32GB 24만9000원이다. 커넥티드 스탠다드 패키지는 △16G 27만9000원, △32G 30만9000원이다.

서기열 기자 philo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