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향만두가 얇은 만두피 원조"
해태제과 '속알찬 얇은피' 출시

풀무원·CJ비비고·동원 등 경쟁에
냉동만두 시장 5000억대로 커져
'피 터지는' 얇은피 만두 전쟁…'만두 宗家' 해태제과도 가세

“우리는 원래 가장 얇았다.”

만두 종가(宗家) 해태제과가 ‘얇은피 왕만두’ 시장에 뛰어들었다. 풀무원, CJ제일제당에 이어 해태제과까지 가세하면서 냉동만두 시장에서 얇은피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다.

해태제과는 3일 고향만두 브랜드로 고기, 김치 등 2종의 ‘속알찬 얇은피 만두’(사진)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만두피 두께는 기존 제품보다 7% 이상 얇아진 0.65㎜다. 다른 기업 제품과 달리 만두를 오므린 끝을 안쪽으로 말아넣어 표면을 둥근 형태로 만든 게 특징이다. 김치만두 속에는 대상의 종가집 김치와 깍두기를 썰어 넣어 아삭거리는 식감을 강조했다.

해태제과는 ‘얇은 피 만두 기술’을 일찍부터 구현해온 회사다. 1987년 첫 출시된 국내 최장수 만두 브랜드 고향만두는 1㎜의 만두피로 시작했다. 2010년부터는 0.7㎜의 만두피로 더 얇게 만들었다. 올해 냉동만두 시장에서 돌풍을 일으킨 풀무원 ‘얄피만두’의 두께와 같다.

해태제과는 새로 내놓은 속알찬 얇은피 만두로 ‘원조 얇은피 만두’의 자존심을 지키겠다는 계획이다. 해태제과 관계자는 “고향만두는 이미 0.65㎜의 얇은 만두피 기술을 보유하고 있고, 이번엔 중량이 큰 왕만두에도 얇은 피를 구현했다”며 “만둣국, 군만두, 찐만두 등 다양하게 조리할 수 있는 제품”이라고 말했다.

속알찬 얇은피 만두의 만두피는 타피오카 대신 찰감자 전분을 사용해 만두피의 투명도를 높였다. 수분 함량이 높아 쫄깃함이 오래가고 잘 퍼지지 않는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만두 속도 차별화했다. 김치만두는 종가집 김치에 깍두기를 굵게 썰어 넣었고, 고기만두는 양념 맛이 깊이 배어들도록 수작업으로 조리했다.

'피 터지는' 얇은피 만두 전쟁…'만두 宗家' 해태제과도 가세

올해 냉동만두 시장은 얇은 피 만두가 주도했다. 풀무원은 CJ제일제당이 40% 이상 점유율로 1위를 지키고 있는 냉동만두 시장에 만두 피 두께가 0.7㎜인 얇피만두를 내놔 시장 5위에서 2위로 뛰어올랐다. 얄피만두는 9개월 만에 1000만 봉지가 판매됐다. 풀무원의 냉동만두 시장점유율은 올초 10%에서 이달 20.8%로 올랐다.

비비고가 독보적인 입지를 다져놓은 냉동만두 시장에 ‘얄피만두 효과’는 컸다. 업계 1~4위가 ‘5등 따라가기’에 나섰다. 동원F&B는 7월 피 두께가 0.65㎜인 ‘개성 얇은 피 만두 3종’을, 신세계푸드는 0.7㎜ 만두피의 ‘올반 랍스터 인생 왕교자’를 선보였다. CJ제일제당도 왕교자 후속으로 0.7㎜짜리 ‘비비고 군교자’와 속이 비치는 한식만두 ‘비비고 수제만두집 맛 만두’ 등을 올해 새로 선보였다.

얇은피 만두 등 프리미엄 냉동만두가 다양하게 출시되면서 국내 냉동만두 시장은 지난해 4615억원에서 올해 5000억원으로 약 8%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김보라 기자 destinyb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