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내 6만3160대·해외 32만9087대 판매
▽ "시장 맞는 신차 꾸준히 투입" 실적방어
'더 뉴 그랜저' [사진=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더 뉴 그랜저' [사진=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현대자동차는 11월 한 달동안 총 39만2247대의 완성차를 판매했다고 2일 밝혔다. 1년 전과 비교해 내수 판매는 1.5% 감소한 6만3160대, 해외는 3.0% 감소한 32만9087대에 머물렀다.

연말에도 글로벌 경제 성장 둔화와 통상 환경 악화 등 불확실성이 이어질 것으로 관측되는 가운데 현대차(118,500 +0.42%)는 권역본부를 중심으로 한 신속하고 소비자 지향적인 의사결정으로 실적을 회복한다는 계획이다.

먼저 국내시장에서 세단은 2만4757대가 판매됐다. 최근 페이스리프트 모델 출시로 국내 세단 시장에서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그랜저(하이브리드 모델 2312대 포함)가 1만407대 팔리며 국내 판매를 이끌었다. 뒤이어 쏘나타(하이브리드 모델 1203대 포함)가 8832대, 아반떼가 4475대 각각 판매됐다.

쏘나타는 전년동월대비 2배 이상의 성장세를 보인 하이브리드 모델의 인기에 힘입어 전체 모델 실적도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65.5% 성장했다.

레저차량(RV)은 2만813대 판매됐다. 싼타페가 7001대, 팰리세이드 4137대, 코나(EV모델 852대, HEV모델 689대 포함)가 3720대, 투싼이 3279대 각각 판매됐다.

글로벌 수소전기차 시장을 선도하고 있는 넥쏘는 전년동월대비 4배 이상의 성장세를 보이며, 지난해 3월 출시 이래 역대 최대 실적인 699대가 팔렸다.

상용차는 그랜드 스타렉스와 포터를 합한 소형 상용차가 1만1746대 판매됐다. 중대형 버스와 트럭을 합한 대형 상용차는 2205대 팔렸다.

제네시스 브랜드는 G70가 1339대, G80가 1214대, G90가 1086대 판매되는 등 3639대가 판매됐다. 특히 플래그십 세단 G90는 전년 동월 대비 23.1% 성장세를 보이며 꾸준한 인기를 이어갔다.

해외에서는 지난해 같은 달보다 3.0% 감소한 32만9087대가 판매됐다. 선진국에서의 판매 호조에도 불구하고, 신흥시장에서의 수요 위축과 판매 부진이 실적에 악영향을 미쳤다.

현대차 관계자는 "쏘나타와 그랜저 등 주력 차종들이 전체 판매를 이끌었다"며 "시장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더 뉴 그랜저가 소비자들에게 빨리 인도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해외에서는 시장 상황에 맞는 신차를 적재적소에 투입해 꾸준한 판매 증가를 이뤄낼 것"이라고 말했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