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느와르 ‘화이트 부츠’

르느와르 ‘화이트 부츠’

금강제화가 올겨울 다양한 옷 스타일에 어울리는 여성용 부츠를 선보였다. 새로 나온 제품 중 발목 길이의 앵클 부츠는 겨울에만 신을 수 있는 롱 부츠와 달리 봄이나 가을에도 신을 수 있어 활용도가 높다는 장점이 있다.

대표적인 앵클 부츠는 ‘르느와르 화이트 부츠’다. 크림베이지 색상을 사용해 청바지나 정장 바지에도 잘 어울린다. 디자인은 화려한 문양을 넣지 않은 단순한 모양으로 깔끔한 느낌을 준다.

부츠 인솔에는 폴리우레탄으로 만든 고탄성 인솔을 넣어 착화감을 살렸다. 밑창은 플렉시블 소재로 제작했다. 부츠 외피는 양가죽을 사용했다. 가격은 35만8000원이다. 크림베이지색과 검은색 두 종류다.

랜드로바 ‘앵클부츠’

랜드로바 ‘앵클부츠’

금강제화의 캐주얼 브랜드 랜드로바도 ‘랜드로바 앵클부츠’를 대표 제품으로 내놨다. 발목 위까지 올라오는 길이로 와이드 팬츠나 여성용 정장 바지와 맞춰 신을 수 있다. 부츠 외피는 소가죽으로 제작했으며 내부에 인조 털을 안감으로 넣어 보온성을 높였다. 인솔은 스펀지를 사용해 신었을 때 부드럽게 발을 감싸준다. 가격은 27만8000원이며 색상은 검은색과 갈색 두 종류다.

금강제화 관계자는 “앵클 부츠는 신고 벗기가 편하고 코디에 따라 다양한 스타일을 연출할 수 있다”며 “롱 부츠에 비해 가격도 저렴해 올겨울 인기를 끌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앵클 부츠 외에 겨울용 방한화 ‘폴딩 하프 방한부츠’도 판매하고 있다. 종아리를 덮어주는 길이의 롱 부츠로 인조 털을 안감으로 사용했다. 부츠 앞코를 둥글게 하고 금색 장식을 넣었다.

르느와르 ‘폴딩 하프 방한부츠’

르느와르 ‘폴딩 하프 방한부츠’

부츠 밑창은 고무에 문양을 넣어 마찰력을 높인 ‘논슬립’ 기술을 활용했다. 얼어붙은 길에서도 쉽게 넘어지지 않도록 제작됐다. 가격은 35만9000원으로 색상은 검정과 갈색 두 종류가 있다.

금강제화는 다음달 1일까지 전국 400여 개 매장에서 겨울 정기 세일을 시작한다. 랜드로바와 르느와르 브랜드를 정상가 대비 20% 할인 판매한다.

오현우 기자 oh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