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5년 출시된 2세대 X1 부분변경 모델
▽ 전면·후면 디자인 개선…편의 기능 추가
이번에 선보인 뉴 X1은 2015년 출시된 2세대 X1의 부분변경 모델로, 전면·후면 디자인이 개선되고 다양한 편의 기능이 추가됐다. [사진=BMW코리아 제공]

이번에 선보인 뉴 X1은 2015년 출시된 2세대 X1의 부분변경 모델로, 전면·후면 디자인이 개선되고 다양한 편의 기능이 추가됐다. [사진=BMW코리아 제공]

BMW코리아가 프리미엄 컴팩트 SAV(Sports Activity Vehicle) '뉴 X1'을 공식 출시했다고 7일 밝혔다.

BMW X1은 2009년 첫 출시 이후 세계적으로 높은 판매고를 기록하며 컴팩트 SUV 시장을 개척한 모델이다. 이번에 선보인 뉴 X1은 2015년 출시된 2세대 X1의 부분변경 모델로, 전면·후면 디자인이 개선되고 다양한 편의 기능이 추가됐다.

국내에서 판매되는 모델은 X1 엔트리 라인업인 '뉴 X1 xDrive20i'이다. 가솔린 SUV에 대한 소비자 수요를 반영해 출시된 뉴 X1 xDrive20i는 디자인과 장비 옵션에 따라 어드밴티지(Advantage)와 M 스포츠 패키지(M Sport Package), 2가지 트림으로 제공된다.

뉴 X1 전면부 중앙에 있는 BMW 고유의 키드니 그릴은 크기가 더 커졌고 LED 헤드라이트는 보다 날렵해졌다. 안개등은 원형에서 직사각형 모양으로 바뀌었고 대형 공기흡입구도 추가됐다. 후면부는 신형 LED 후미등과 직경을 20㎜ 키운 트윈 테일파이프로 역동적인 이미지를 구현했다.

또한 실내 앞좌석에는 요추 지지대가 포함된 전동식 컴포트 시트가 장착됐으며 파노라마 글라스 루프를 기본 탑재했다.

뉴 X1 xDrive20i는 4기통 트윈파워 터보 가솔린 엔진과 정밀한 8단 스텝트로닉(자동변속기이면서도 수동변속기처럼 운전자가 임의로 기어레버를 바꿀 수 있게 한 기능)을 갖췄다.
BMW코리아가 프리미엄 컴팩트 SAV(Sports Activity Vehicle) '뉴 X1'을 공식 출시했다고 7일 밝혔다. [사진=BMW코리아 제공]

BMW코리아가 프리미엄 컴팩트 SAV(Sports Activity Vehicle) '뉴 X1'을 공식 출시했다고 7일 밝혔다. [사진=BMW코리아 제공]

최고출력 192마력의 힘을 발휘해 정지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 7.4초만에 도달하며, 최고속도는 시속 224km에서 제한된다. 복합연비는 9.8km/l, 이산화탄소 배출량은 175g/km이다.

아울러 크루즈 컨트롤과 주차 거리 알림 시스템, 후방 카메라, 파킹 어시스턴트 등 주행 보조 시스템이 설치됐다. 가격은 어드밴티지 모델이 4900만원, M 스포츠 패키지가 5270만원이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