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인 KB국민은행장.(사진=KB국민은행)

허인 KB국민은행장.(사진=KB국민은행)

허인 KB국민은행장은 "지금이 KB가 기존의 성을 허물고 금융 서비스의 블루오션을 찾아 새로운 성장의 돌파구 개척에 나서야 할 적기"라며 "금융과 비금융, 국내와 국외를 가리지 않고 KB의 영역을 확장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허 행장은 1일 KB국민은행 창립 18주년 기념사를 통해 "도전과 변화에 익숙한 KB를 만들자"고 당부하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그는 "디지털에서 시작한 금융영토의 확장을 공간으로는 신흥국을 넘어 선진금융시장까지 확장해 나가고 업무로는 기업투자금융(CIB), 자본시장, 자산관리(WM) 등 신성장 분야 전 부문에 걸쳐 그 영역을 적극적으로 넓혀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허 행장은 "우리 모두가 도전과 변화를 두려워하기 보다 적극적으로 개척하겠다는 자세로 저금리·저성장 시대를 극복해 나가자"고 덧붙였다.

허 행장은 고객 가치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당장 눈앞의 숫자가 아니라 고객의 행복과 미래를 위해 최선을 다하는 것만이 지속 가능한 성장으로 가는 바람직한 길이라고 밝혔다.

뿐만 아니라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KB가 되자고 주문했다. 그는 "KB국민은행은 다양한 ESG(환경·사회책임·지배구조)경영 실천 노력을 전행적으로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