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 국방부의 100㎿ 규모 재생에너지 구축 사업에 한국 기업이 참여할 수 있는 토대가 마련됐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5일 정승일 산업부 차관과 카르도조 루나 필리핀 국방부 차관이 참석한 가운데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한·필리핀 재생에너지 보급 협력 이행 약정’을 맺었다고 밝혔다.

필리핀 국방부는 총 100㎿ 이상 규모의 태양광, 풍력, 지열, 수력, 바이오 등 재생에너지 발전 설비를 구축하는 사업을 추진 중이다. 이 사업에 한국 기업이 참여한다는 내용이다. 재생에너지 전력을 군 관련 시설과 인근 지역에 공급해 필리핀의 전력난을 해소하기 위한 취지다. 다른 나라 국방부의 재생에너지 사업에 한국 기업이 진출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구은서 기자 k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