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한국예탁결제원)

(사진=한국예탁결제원)

올해 3분기에 주식 관련 사채의 권리행사가 크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예탁결제원은 3분기 예탁원을 통한 주식 관련 사채의 권리행사가 353건으로 전 분기(549건) 대비 35.7% 감소했다고 11일 밝혔다.

같은 기간 동안 행사금액도 2681억원으로 전 분기(4284억원)보다 37.4% 줄었다.

예탁원은 "국내 증시의 혼조세 속에서 주식 관련 사채 발행 기업의 주가가 행사가격을 하회하는 데 기인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전환사채(CB)의 행사건수는 288건, 행사금액은 2109억원으로 전 분기보다 각각 27.4%, 43.0% 줄었다.

신주인수권부사채(BW)도 행사건수가 49건, 행사금액이 85억원으로 전 분기보다 각각 62.0%, 42.1% 감소했다.

교환사채(EB)는 행사건수가 16건으로 전 분기보다 30.4% 줄었으나 행사금액은 487억원으로 전 분기보다 11.4% 늘었다.

주식관련사채 행사금액 상위종목은 아난티 2회 CB(223억원), 제이콘텐트리 15회 EB(199억원), 이아이디 8회 EB(189억원) 순으로 집계됐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