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마도 페리 승선권 매출은 92%나 '추락'
항공권 발권도 다낭 방콕 괌 타이페이 세부 '상위권'
티몬이 일본 불매 운동 영향으로 동남아 여행이 늘어나고 있다는 점을 반영, 여행페어를 진행한다. (사진 = 티몬)

티몬이 일본 불매 운동 영향으로 동남아 여행이 늘어나고 있다는 점을 반영, 여행페어를 진행한다. (사진 = 티몬)

지난 2개월간의 항공권 예약에서 일본행 여행 수요가 감소한 대신 대만 타이페이, 태국 방콕, 괌 등 동남아 지역의 인기가 높아졌다.

10일 티몬 항공권 예약 데이터에 따르면 일본 불매운동 영향이 본격화된 8월부터 9월까지 2개월 간의 일본 항공권 발권 건수는 지난해 동기 대비 약 78% 감소했다. 일본으로 가는 뱃길 역시 마찬가지로 줄었다. 한국인이 관광객 대다수를 차지하는 대마도의 경우 페리 승선권 매출이 92%나 추락했다.

전통적으로 휴가철과 명절 연휴에 일본여행 수요가 높지만, 올해는 불매운동 여파에 오히려 수요가 줄었다.

일본여행의 빈자리는 방콕, 괌, 타이페이 등 동남아 지역들이 메우고 있다. 티몬의 올해 8~9월 항공권 예약 매출 비중에서 동남아는 39%로 1위를 기록했지만, 일본은 3%를 차지하는 데 그쳤다. 이는 지난해(16%)보다도 13%포인트나 줄어든 수준이다. 반면 동남아는 약 10%포인트 증가했다.
지난 8~9월 항공권 예약일 기준 발권 순위에서도 1~5위를 다낭, 방콕, 괌, 타이페이, 세부 등 동남아 지역이 모두 순위권에 올랐다. 특히, 지난해 10위권 밖이었던 타이페이는 다섯 계단 상승했고, 괌은 네 계단 올랐다. 지난해엔 오사카, 도쿄, 후쿠오카 등 일본 도시들이 모두 5위 안에 포함돼 있었다.

이진원 티몬 대표는 "일본여행 보이콧 움직임이 장기적으로 이어지면서 대만 및 동남아 휴양지 등이 대체 여행지로 급부상 하고 있다"며 "연말이나 설 연휴 여행을 미리 계획하는 고객들은 티몬 여행페어를 통해 합리적인 가격으로 여행상품을 구매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티몬은 변화한 여행 추세를 반영해 14일까지 5일간 '여행페어'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이번 프로모션은 동남아, 남태평양, 유럽 등 지역별 전노선 항공권, 패키지 상품 등을 특가로 판매한다.

고은빛 한경닷컴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