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기업의 '통 큰 상생'

현대차와 1㎿급 발전 업무협약
민간 원천기술 개발 적극 지원

전남 영광 '서해안 윈드팜' 조성
140㎿급 국내 최대 풍력단지
한국동서발전은 민간 기업들의 신재생에너지 기술 국산화를 적극 지원하고 있다. 지난 1월 동서발전이 국산 기자재만 사용해 조성한 전남 영광군 140㎿급 서해안 풍력단지 전경.  한국동서발전 제공

한국동서발전은 민간 기업들의 신재생에너지 기술 국산화를 적극 지원하고 있다. 지난 1월 동서발전이 국산 기자재만 사용해 조성한 전남 영광군 140㎿급 서해안 풍력단지 전경. 한국동서발전 제공

한국동서발전은 한국전력공사에서 독립한 6개 발전공기업 중 하나다. 2001년 설립 당시 1조원 수준이던 매출은 2017년 4조6000억원 규모로 성장했다. 그 중심에는 화력발전이 있었다. 하지만 화력발전의 환경 오염 문제가 부각되고 정부가 에너지전환 정책을 추진하면서 동서발전도 변화를 꾀하고 있다. ‘피할 수 없는 흐름이라면 우리가 선도하자’는 자세다. 동서발전은 현재 3% 수준인 신재생에너지 발전 비중을 2030년 25%까지 끌어올릴 계획이다. 정부 목표치 20%를 웃도는 수치다.

한국동서발전, 수소연료 등 신재생에너지 기술 국산화 선도

신재생에너지 확대 정책을 구성하는 양대 축은 ‘국내 경제 활성화’와 ‘지역사회와의 상생을 통한 미래형 에너지 생태계 조성’이다. 단순한 재생에너지 비중 확대를 넘어 국가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는 데 일조하겠다는 각오다. 지난 4월 현대자동차와 ‘국내 독자기술 기반 1㎿급 수소연료전지 발전 시범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한 게 대표적 사례다. 동서발전 관계자는 “민간의 원천기술 개발과 국산화를 적극 지원해 국내 수소에너지산업 전체의 경쟁력을 끌어올릴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기술 국산화를 위한 동서발전의 노력은 다양한 분야에서 펼쳐지고 있다. 동서발전은 지난 1월 전남 영광군에 국산 기자재만 사용해 국내 최대 풍력단지인 ‘140㎿급 서해안 윈드팜(Wind Farm)’을 조성했다. 향후 조성할 750㎿급 동해안 윈드 벨트(Wind Belt) 등 대규모 프로젝트에도 국산 기자재를 적극 사용한다는 방침이다.

지난 7월부터 가동하기 시작한 충남 서산 수소연료전지발전소는 동서발전과 한화, 두산의 합작품이다. 국내 기업들의 참여를 통해 한국이 재생에너지 분야 미래 먹거리인 ‘부생수소 연료전지’ 시장에서 세계 시장을 선도할 발판을 마련했다는 평가다.

지역사회와 이익을 공유하는 다양한 재생에너지 사업도 추진 중이다. 재생에너지 사업의 가장 큰 걸림돌인 지역 주민의 반발을 상생으로 해결하겠다는 복안이다. 대표적인 사례가 2017년 10월 착공한 43㎿급 강원 태백 가덕산풍력발전 사업이다. 지역 주민들이 사업 기획단계부터 직접 참여해 사업을 설계하고 이익을 공유하는 국내 최초의 민·관·공 협업 발전 사업이다.

동서발전은 재생에너지 사업을 통해 올해 10월까지 안전관리 인력 등 민간 일자리 260개를 창출했다. 신규 및 후속사업 확대를 통해 2023년까지 1만2034개의 일자리를 만드는 게 목표다.

성수영 기자 syo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