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산발전시스템 실증을 위한 상호협력 MOU 체결
(왼쪽부터)우항수 울산테크노파크 에너지기술지원단장, 오재혁 현대차 전략기술본부 미래기술연구실장, 문상진 두산퓨얼셀 R&D/신사업본부장이 MOU 체결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현대자동차

(왼쪽부터)우항수 울산테크노파크 에너지기술지원단장, 오재혁 현대차 전략기술본부 미래기술연구실장, 문상진 두산퓨얼셀 R&D/신사업본부장이 MOU 체결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와 두산퓨얼셀이 수소연료전지 분산발전시스템의 개발과 실증을 공동 착수한다.

현대차(122,000 -3.17%)는 두산퓨얼셀, 울산테크노파크와 7일 현대차 의왕연구소에서 ‘마이크로그리드용 수소연료전지 분산발전 실증을 위한 상호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이날 밝혔다. 마이크로그리드는 독립된 분산전원에서 에너지를 생산, 스스로 공급하는 전력 네트워크다.

양사는 이번 양해각서 체결을 통해 현대차의 고분자전해질 연료전지와 두산퓨얼셀의 인산형 연료전지를 결합한 하이브리드타입 수소연료전지 발전시스템 실증과 사업 모델 발굴에 나선다. 시스템이 구축될 울산테크노파크가 인프라 공사와 운영, 지원을 담당한다.

양사가 실증할 하이브리드타입 수소연료전지 발전시스템은 빠르게 출력조절이 가능한 현대차의 연료전지가 급격한 변동부하에, 두산퓨얼셀의 연료전지가 완만한 변동부하에 대응하는 형식이다. 효율적인 발전시스템 운영으로 전력수급 안정화와 운영예비력 저감 효과를 구현한다는 방침이다.

현대차는 수소연료전지 분산발전시스템이 필요한 시기에 즉시 출력을 조절하는 것이 가능해지면 최근 급격히 증가하는 태양광·풍력과 같은 친환경 신재생에너지에 의한 전력수급 변동성과 전력망 불안정성도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대차는 이번 협력을 계기로 발전용 연료전지 상용화 경험이 있는 두산퓨얼셀과 △발전용 연료전지 보급 활성화 △전력수급 불균형 해소를 위한 분산발전 산업 육성 △수소 산업을 포함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함께 노력할 계획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전 세계적으로 전력수급 불균형 문제가 대두되는 가운데 대표적인 분산전원인 연료전지 발전이 하나의 해결책이 될 수 있다”며 “이번 협력을 통해 발전용 연료전지 보급 활성화 및 수소사회 비전 달성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