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일 양사 CEO 회동 소송 대화해결 주목
"진정성 있는 대화나눴다" 내용은 비공개
사진=LG화학

사진=LG화학

배터리 소송전을 펼치고 있는 LG화학(290,500 -0.17%)SK이노베이션(89,700 -0.77%)이 16일 최고경영자(CEO) 회동을 갖고 대화의 물꼬를 텄다. 최고경영자급 직접 대화를 통해 소송전을 대화 해결로 담판지을지 주목된다.

신학철 LG화학 부회장과 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 사장은 이날 서울 모처에서 회동을 가졌다. 이에 관해 LG화학은 “양 사 CEO가 진정성 있는 대화를 나눴지만 구체적인 내용을 밝히기는 어렵다”고 설명했다. SK이노베이션 역시 “서울 모처에서 회동을 가졌지만 공개할 수 있는 내용은 없다”고 말했다.

이번 회동은 산업통상자원부가 중재해 마련됐다. 다만 회동에 참석하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 관계자는 “민간기업 간 분쟁에 정부가 관심을 두고 도울 수 있지만 직접 개입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판단에 양 사 CEO만 참석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양사의 소송전은 지난 4월 LG화학이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와 델라웨어주 지방법원에 SK이노베이션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하며 시작됐다. SK이노베이션이 2년 동안 약 100명에 달하는 LG화학 전 임직원을 채용했고, 이 과정에서 배터리 양산 기술과 핵심 공정 기술 등을 요구해 이 주요 영업비밀이 대거 유출됐다는 주장이다.

SK이노베이션은 지난 6월 국내에서 명예훼손에 따른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내며 맞받았다. 지난 3일에는 미 ITC와 연방법원에 LG화학LG전자(49,850 +1.12%)를 대상으로 특허 침해 소송도 냈다.

SK이노베이션은 "LG화학이 침해당한 영업비밀의 내용을 밝히지 않은 채 소송을 제기했지만, SK이노베이션LG화학LG전자가 침해한 자사 특허를 특정했고 소송 접수가 완료되면 구체적인 내용을 공개하겠다"고 설명한 바 있다.

이번 회동으로 그간 막혔던 양 사간 대화의 물꼬가 터졌다는 평가가 나온다. 양 사는 그간 소송과 보도를 통해 각자 입장을 밝혔을 뿐, 직접 대화하는 창구를 갖지는 못했다. 견해차가 크고 맞소송을 제기한 만큼 대화 창구를 마련하는 자체도 어려운 일이었다.

업계 관계자는 “전문경영인들의 만남으로 양 사간 무게 있는 대화가 가능해졌다”며 “이번 회동을 시작으로 대화가 긍정적으로 진행되면 LG그룹과 SK그룹 총수가 만나 사태를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