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 펀드 단독인수 안돼
전략적 투자자 있다면 밝혀야"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 "産銀·수출입銀 합병 건의"

아시아나항공 주채권은행인 산업은행의 이동걸 회장(사진)은 10일 기자간담회에서 “아시아나항공을 중장기적으로 발전시킬 수 있는 쪽이 인수해야 한다”며 “재무적 투자자(FI) 단독으로는 인수할 수 없다는 게 원칙”이라고 말했다. 이어 “전략적 투자자(SI)가 있다면 조만간 투명하게 나타나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든든한 SI가 확인되지 않는 한 사모펀드 주도 컨소시엄은 기회를 얻기 어려울 것이라는 뜻이다.

아시아나항공 매각을 추진 중인 금호산업은 이날 인수 예비 후보(쇼트리스트) 네 곳을 확정해 공식 통보했다. 대기업인 애경그룹과 HDC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대우 컨소시엄, 사모펀드인 KCGI(강성부 펀드)와 스톤브릿지캐피탈이다.

시장에선 애경과 현대산업개발의 2파전 가능성을 높게 예상하고 있다. 이들은 본입찰에 앞서 아시아나항공을 실사할 기회를 얻게 됐다. FI인 KCGI와 스톤브릿지가 어떤 대기업을 SI로 영입했는지는 베일에 싸여 있다.

한편 이 회장은 이날 “정책금융의 효율성을 높이려면 산업은행과 한국수출입은행을 합병해야 한다”며 “곧 정부에 건의하고 공론화하겠다”고 밝혔다.

임현우 기자 tard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