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CI가 태양광 발전용 에너지저장장치(ESS)에 전기차 폐배터리를 재활용하는 사업을 추진한다.

OCI와 현대자동차그룹은 9일 ‘전기차 폐배터리 재활용 ESS 실증 및 분산 발전사업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발표했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OCI는 충남 공주에 있는 700㎾ 규모의 태양광 발전소와 미국 텍사스주에 있는 4㎿ 규모의 태양광 발전소를 실증 장소로 제공하고 전력변환장치(PCS) 공급과 설치공사를 맡기로 했다. 현대차그룹은 전기차 폐배터리를 활용한 ESS를 제공하고 유지보수를 담당한다. 양사는 공동으로 사업성을 검증하기로 했다.

세계 3위의 폴리실리콘(태양전지 재료) 생산업체인 OCI는 2012년 태양광 발전사업에 진출해 미국과 중국, 한국 등에 총 690㎿ 규모의 태양광 발전소를 건설했다. 지난해엔 전북 군산에 51㎿h 규모의 ESS도 설치했다. 김택중 OCI 사장은 “전기차 폐배터리를 재활용한다는 점에서 친환경 사업모델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보형 기자 kph21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