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상범 부회장 등 400여명 참석

8.5세대 대형 패널 양산
OLED TV 대중화 가속
LG디스플레이, 中광저우 공장 완공…OLED TV 年 '1000만대 시대' 연다

LG디스플레이가 중국 광저우에 대형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패널 공장을 완공하고 본격적인 생산에 들어갔다. 광저우 공장 준공으로 LG디스플레이는 2022년 OLED TV 연 1000만 대분 패널 생산에 시동을 걸었다. 산업계에선 LG디스플레이의 대형 OLED 패널 공급이 원활해지면 OLED TV 대중화에도 속도가 붙을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LG디스플레이는 지난 29일 중국 광둥성 광저우 첨단기술산업 개발구에서 ‘LGD 하이테크 차이나’의 8.5세대(가로 2200㎜×세로 2500㎜) OLED 패널 공장 준공식을 열었다고 30일 발표했다. LGD 하이테크 차이나는 LG디스플레이와 광저우개발구가 7 대 3 비율로 설립한 합작사다. 광저우 공장은 축구장 10개 크기인 7만4000㎡ 부지에 지상 9층 규모로 조성됐다. 55·65·77인치 등 대형 OLED 패널을 생산한다. 준공식엔 장하성 주중대사, 한상범 LG디스플레이 부회장(사진), 김영섭 LG CNS 사장, 유지영 LG화학 부사장, 이동열 S&I 사장 등 400여 명이 참석했다.

광저우 공장은 관세, 인건비, 물류비 측면에서 우수한 입지 조건을 갖춘 것으로 평가된다. LG디스플레이는 공장 준공을 계기로 중국 TV 패널 시장의 주류를 LCD(액정표시장치)에서 OLED로 바꿔 나갈 계획이다. 한 부회장은 준공식 환영사에서 “급성장하고 있는 OLED TV 수요에 적극적인 대응이 가능해졌다”며 “프리미엄 TV 시장에서 OLED 중심 트렌드를 앞당기겠다”고 강조했다.

광저우 공장은 경기 파주 공장과 함께 LG디스플레이 OLED 패널 생산의 한 축을 담당한다. LG디스플레이는 현재 6만 장인 광저우 공장의 월 생산량을 2021년 9만 장까지 끌어올릴 계획이다. 파주 공장의 월 7만 장, 2022년 가동을 앞둔 파주 10.5세대 공장의 월 4만5000장을 더하면 2022년부터 LG디스플레이는 연 1000만 대 이상의 OLED TV를 만들 수 있는 패널을 생산할 수 있다. 회사 관계자는 “2022년 연 1000만 대로 전망되는 OLED TV의 글로벌 판매에 대응할 수 있는 체계를 갖추게 됐다”고 설명했다.

황정수 기자 hj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