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계대출 증가율이
GDP 증가율 웃돌아
경제에 또다른 리스크 우려
가계 빚이 올 4~6월 16조원 불어나며 1550조원을 돌파했다. 정부의 대출 규제 등으로 1분기에 증가세가 둔화됐지만 2분기 들어 다시 튀어 오르는 양상이다. 경기 침체로 자산 가격이 하락하고, 빈곤층 소득이 악화되는 와중에 가계 빚 부담이 커지면서 경제에 또 다른 리스크로 작용할지 모른다는 우려가 나온다.

가계 빚 다시 증가세…석달새 16조 불어나

한국은행이 22일 발표한 가계신용 잠정치를 보면 지난 2분기 가계신용 잔액은 전분기 대비 16조2000억원 늘어난 1556조1000억원으로 집계됐다. 가계신용은 은행과 대부업체의 대출, 신용카드 할부액 등 판매신용을 합한 금액이다.

가계신용은 2015~2017년 분기 평균 30조~40조원씩 늘어나다가 지난해 소폭 둔화돼 20조원 안팎을 유지했다. 그러다 정부의 주택담보대출 규제가 강화되자 올 1분기에는 뚝 떨어져 3조2000억원 증가에 그쳤다. 하지만 2분기 들어 주택담보대출이 다시 증가한 데다 기타 대출 수요도 늘면서 전체 증가세가 지난해 수준까지 회복한 것이다.

한은 관계자는 “과거 분양된 아파트 입주 물량에 따른 집단 대출이 증가했고 전세자금대출 수요가 확대되면서 은행을 중심으로 전분기 대비 가계대출이 늘었다”고 설명했다.

가계 빚은 하반기에도 큰 폭으로 증가할 가능성이 높다는 관측이 나온다. 하반기 전국에 예정된 아파트 공급 물량이 19만 가구로 상반기 대비 29% 늘어나면서 관련 대출 수요도 증가할 전망이다. 2분기 이후 서울 지역 주택가격이 오르는 점 역시 향후 가계부채 증가를 견인할 가능성이 높다. 여기에 기준금리 인하도 대출을 부추기는 모양새다. 한은은 지난 7월 기준금리를 연 1.75%에서 1.50%로 낮췄고 하반기에 한 차례 더 금리를 낮출 가능성이 유력하다.

소득보다 가계 빚이 늘어나는 속도가 여전히 빠르다는 점도 문제다. 1분기 기준 명목 국내총생산(GDP) 증가율은 작년 동기 대비 1.2%, 순처분가능소득 증가율은 3.6%에 머물러 가계신용 증가율(4.3%)에 못 미쳤다.

고경봉 기자 kg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