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소 레이, '하나의 중국' 원칙 어겼다며
삼성전자 모델 계약 해지
홍콩 시위 사태 이후 "14억의 깃발" 게시물도
엑소 레이/사진=한경DB

엑소 레이/사진=한경DB

엑소 멤버 레이가 최근 삼성전자 모델 계약 해지 통보를 한 사실이 알려졌다.

레이의 중국 소속사 측은 13일 공식 SNS를 통해 "삼성전자 공식 글로벌 웹사이트 국가표기가 '하나의 중국' 원칙을 위반했다"며 "우리나라(중국) 주권과 영토 보전을 모호하게 한 행위로, 중국 동포의 민족 감정을 엄중히 손상시켰다. 강한 유감을 표시하며 절대 용인할 수 없다"면서 모델 계약을 해지했다고 밝혔다.

'하나의 중국'은 홍콩과 대만, 마카오는 중국이며 합법적인 정부는 중국이 유일하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영토 분쟁이 있을 때마다 불거졌는데, 최근엔 홍콩 시위로 부각되고 있다.

레이를 비롯한 중국계 아이돌들은 '하나의 중국' 캠페인에 적극적으로 동참해왔다. 지난 4일부터 레이를 비롯해 에프엑스 빅토리아, (여자) 아이들 우기, 세븐틴 디에잇 뿐 아니라 홍콩 출신 갓세븐 잭슨과 NCT 루카스, 대만 출신 라이관린 등도 해당 게시물을 자신의 공식 SNS에 올렸다.

최근 중국 내에선 삼성전자 뿐 아니라 '하나의 중국' 원칙을 지키지 않았다는 이유로 보이콧 대상이 된 기업들이 늘어나고 있다. 홍콩과 대만을 중국의 일부가 아닌 '국가'로 표기했다며 문제를 제기하는 것.

레이는 삼성전자에 앞서 모델로 활동하던 의류브랜드 캘빈클라인이 보이콧 대상이 됐음에도 계약 해지를 하지 않아 논란의 주인공이 됐다. 이에 레이 측은 홍콩 콘서트를 취소하고, 삼성과 계약해지를 선언하면서 '하나의 중국' 지지를 보여줬다.

레이 측은 "모델로 활동 중인 모든 브랜드에 대해 직접 조사했다"고 전했고, 삼성전자 측은 "중국 지사를 통해 사실 확인을 해보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삼성전자와 캘빈클라인 외에 바르세체는 T셔츠 제품에 홍콩과 마카오를, 코치는 홍콩과 타이완을 별도로 표기했다가 공식 사과해야 했다. 또 지방시, 코치, 스와로브스키 등 명품 브랜드도 모델들의 계약 해지 통보를 받고, 중국 내 비판 여론에 사과문을 발표했다.

한편 공산당 기관지인 인민일보는 "중국에서 사업을 하려면 중국 법에 따라야 한다"며 "규칙을 지키지 않는 다국적 기업은 배제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