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역분쟁에 대미 수입 19%, 수출은 6.5% 감소
 중국 톈진항의 컨테이너. 사진=로이터

중국 톈진항의 컨테이너. 사진=로이터

중국의 7월 수출액이 미중 무역분쟁에도 증가세를 보였다.

중국 세관 당국인 해관총서는 지난달 중국의 수출이 3.3% 늘었으며 수입은 5.6% 줄었다고 8일 발표했다. 지난 3월 이후 수출 증가율이 가장 크게 올랐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시장에서는 중국의 수출이 1%, 수입은 9% 각각 감소할 것으로 예상했다. 지난 6월에도 수출이 1.3% 감소하고 수입은 7.3% 줄었다.

로이터통신은 수출 회복세에도 수입이 여전히 약세인 것은 내수가 부진하다는 의미라고 지적했다. 캐피털이코노믹스의 줄리언 에번스-프리처드는 이날 보고서에서 "중국의 지난달 수출입이 예상보다 좋았지만 지속적인 회복은 아직 어려워 보인다"고 말했다.

중국의 7월 대미 무역흑자는 279억7000만 달러로 전월의 299억2000만 달러보다 감소했다. 1∼7월의 대미 무역흑자는 1685억달러에 이른다.

중국의 대미 수입은 19% 줄어 전월(-31.4%)보다는 감소 폭이 적었다. 대미 수출은 6.5% 감소했다.

7월의 총 무역흑자는 시장 전망치 400억 달러를 넘어서는 450억6000만 달러를 기록했지만, 6월 509억8000만 달러보다는 감소했다.

5월 협상이 결렬된 뒤 거의 3개월 만인 지난주 미중 무역협상이 재개됐지만 진전은 없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300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9월1일부터 10% 추가 관세를 물린다고 발표했고 중국은 미국산 농산물 수입을 중단과 위안화 가치 하락을 용인하며 대응에 나섰다. 위안화 약세를 통해 트럼프 관세 영향을 상쇄하겠다는 구상이다.

미국은 중국을 환율조작국으로 지정해 환율전쟁으로 번졌다. 캐피털이코노믹스는 내년에 위안화 가치가 달러당 7.5위안선까지 떨어질 수 있다고 전망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