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저축은행과 대부업계 등에 풀린 일본계 자금이 17조원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이 자금은 전체 대출 점유율의 4분의 1에 육박해 일본이 금융보복에 나설 경우 영향을 미칠 것으로 분석된다.

28일 금융감독원이 자유한국당 김종석 의원과 민중당 김종훈 의원실에 제출한 일본계 금융사 여신 현황을 보면 지난해 말 기준 일본계 저축은행과 대부업체의 국내 대출은 17조4102억원이었다. 이는 저축은행과 대부업체 전체 여신 76조5468억원의 22.7%에 해당하는 수준이다.

국내 대표적인 서민금융시장인 저축은행과 대부업체의 경우 전체 대출의 4분의 1가까이를 일본계가 잠식하고 있어 이들이 자금 공급을 줄일 경우 급전을 구하려는 서민들에게 어려움을 줄 가능성이 제기된다.

업권별로 보면 저축은행에서 일본계 금융사의 여신은 지난해 말 기준 10조7347억원으로 같은 시점 전체 저축은행 여신 59조1981억원의 18.1% 비중을 차지한다.

일본계가 대주주인 저축은행은 전체 79개 저축은행 중 SBI와 JT친애, OSB, JT 등 4곳밖에 안 되나 SBI가 대출 6조456억원으로 1위이고 JT친애가 8위, OSB 9위, JT가 18위로 상위권이다.

대부업계는 이보다 상황이 더 심각하다.

지난해 말 기준 최대주주의 국적이 일본인 대부업체가 19곳으로 같은 시점 등록 대부업체 8310곳의 0.2%밖에 되지 않았다. 하지만 일본계 대부업체의 여신은 6조6755억원으로 전체 대부업 여신 17조3천487억원의 38.5% 비중을 차지했다.

이들이 자금 공급을 급속히 감축하면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는 구조다.

국내 대출 시장에서 저축은행은 은행에서 대출이 안 되는 사람이나 한도가 꽉 찬 사람이 찾는 곳이다. 대부업체는 저축은행에서도 어려운 사람들이 가는 마지막 대출 시장이라는 특수성이 있다.

이송렬 한경닷컴 기자 yisr020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