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금호가(家) 3세 박세창 아시아나IDT 사장(44)이 아시아나항공 매각과 관련해 "진성매각이 확실하다"며 "금호그룹 및 특수관계 등 어떤 형태로건 딜(deal)에 참여할 뜻이 없다"고 강조했다.

박 사장은 25일 서울 종로구 공평동 사옥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번 딜은 진성매각으로, 금호그룹이나 특수관계자가 어떤 형태로건 딜에 참여할 계획이 없다"며 "그 부분은 명확하다"고 단언했다.

그는 아시아나항공 인수에 관심을 보이는 기업과 관련, "여러 루트로 들은 곳도 있고 사적으로 연락이 온 곳도 있었다. 이제 매각이 시작됐으니 보다 구체화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컨소시엄이나 단독 전략적투자자(SI), 재무적투자자(FI) 등을 종합적으로 놓고 어떤 회사가 가장 금호아시아나에 도움이 될 것인가를 평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 사장은 이번 매각을 금호산업이 주도하고 있다고 강조하면서도 산업은행 등 이해당사자들과 긴밀히 협의하며 매각을 진행 중이라고 소개했다. 그는 "상호신뢰를 최우선으로 고려하고 있으며, 과거의 문제를 답습하지 않기 위해 노력 중"이라고 했다.

이는 과거 금호타이어 매각 과정에서 빚어진 산업은행과 불편한 모양새를 재현하지 않겠다는 의지를 내비친 것으로 해석된다. 박 사장은 "저희가 문제가 있었기 때문에 매각이 진행된 건 사실이지만, 어찌 됐건 사적인 딜"이라며 "조속한 매각이 아시아나항공 미래에도 도움이 되는 만큼 연말 매각을 목표로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했다.

아시아나 매각은 계열사 모두를 묶어 매각하는 '통매각' 방식임을 다시 확인하면서 "다른 옵션은 생각하지 않고 있다. 일괄매각이 매각작업을 순조롭게 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라고도 했다.

박 사장은 이날 특수관계자의 매각 참여 불가 입장을 밝히며 "이에 따라 금호석유화학도 입찰에 어떤 방식으로도 참여할 수 없다"고 말해 논란을 빚었다. 박 사장은 이에 대해 "과거 계열 분리 당시 약속도 있었고, 시장에서 억측이 나올 수 있는 만큼 채권단과 합의해 매각에 참여할 수 없는 것으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금호석화 측은 "그런 약속이 있다는 소리를 들어본 적이 없다. 사실무근"이라고 부인했다. 금호석화 관계자는 "금호석화는 현재 인수전 참여를 고려하고 있지 않지만, 우리의 인수전 참여를 제한할 근거는 전혀 없다. 박삼구 회장 측이 금호석화의 아시아나항공 인수전 참여를 탐탁지 않게 여긴다는 정도로 이해하겠다"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