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물산 패션부문
닥나무 소재로 만든 '쿨한' 티셔츠…시어서커 재킷으로 시원한 출근룩

폭염이 시작됐다. 한여름에도 최대한 가볍고 시원한 옷차림을 원한다면 가장 까다롭게 고려해야 할 것은 옷의 소재다. 삼성물산 패션부문 빈폴은 한여름을 맞아 시원한 소재로 만든 상품을 선보였다.

○빈폴스포츠, 닥나무 소재 쿨한 티셔츠 제안

빈폴스포츠의 여름 시즌 스테디셀러는 ‘쿨한(COOLHAN)’ 티셔츠다. 세균 발생을 방지하고 아토피성 피부에 도움이 되는 닥나무 추출 친환경 천연 소재를 사용했다. 시원한 착용감과 가벼움이 장점이다. 스트레치 기능이 뛰어나 어떤 움직임에도 편안하다. 소취 기능까지 갖춰 땀 냄새를 잘 배출해 오래 입어도 쾌적하다.

스타일과 컬러가 다양해 소비자 선택의 폭을 넓혔다. 기본 솔리드 스타일뿐만 아니라, 영한 느낌을 주는 블록 스타일, 경쾌한 패턴의 스트라이프도 있다. 컬러 역시 기본 블랙, 네이비, 아이보리, 블루, 그린, 옐로 등이 있다. 가격은 9만9000~13만9000원이다.

빈폴멘은 시어서커 소재를 활용한 비즈니스 캐주얼 룩도 내놨다.

빈폴멘의 시어서커 재킷·팬츠 셋업은 베이직한 컬러 바탕에 마이크로 깅엄 체크 패턴을 입혔다. 단정하면서도 캐주얼한 느낌을 줘 여름 출근 복장으로 제격이다. 재킷과 팬츠를 함께 입거나 재킷에 쇼트 팬츠를 매치해 더 시원하게 착용할 수 있다. 컬러는 라이트 그레이와 네이비로 출시됐다. 가격은 재킷, 팬츠 각각 35만8000원, 15만8000원이다.

트렌디한 디자인의 시어서커 셔츠도 출시됐다. 빈폴멘의 시어서커 셔츠는 서핑 자수로 포인트를 더한 반팔 셔츠로, 단독으로 착용해도 좋고 티셔츠 위에 오픈해 가볍게 걸쳐도 좋다. 캐주얼 룩은 물론, 바캉스 룩으로도 손색이 없다. 컬러는 화이트와 그린이며, 가격은 19만8000원이다.

○엠비오의 귀환

닥나무 소재로 만든 '쿨한' 티셔츠…시어서커 재킷으로 시원한 출근룩

컨템포러리 남성복 브랜드 엠비오(MVIO)가 3년 만에 온라인으로 돌아왔다.

삼성물산 패션부문은 남성복 시장의 캐주얼라이징이 지속되는 한편 컨템포러리 스타일의 브랜드가 주목받는 가운데 남성복 사업의 구원투수로 엠비오를 내세웠다.

엠비오는 25~35세 밀레니얼 남성들을 겨냥해 고품질의 소재와 가심비를 중심으로 한 온라인 전용 브랜드로 3년 만에 재탄생했다. 기존의 엠비오가 제공했던 좋은 소재와 완성도 높은 품질은 유지하는 동시에 가격은 기존 엠비오 대비 대폭 낮췄다. 코트는 20만원대, 팬츠와 이너는 5만~7만원대다. 엠비오는 ‘단순, 하지만 확실한 해답(simple but enough)’이라는 콘셉트로 감성적이고 모던하며, 실용적인 한국형 컨템포러리 캐주얼 브랜드를 지향하고 있다.

심플하고 세련된 스타일을 중심으로 한국의 곡선을 상품에 반영해 최소한의 디테일과 절제된 여유로움을 표현했다. 편안한 착용감과 최적의 실루엣을 위한 엠비오만의 핏도 개발했다.

상의는 자연스러운 어깨선과 가슴 부분에 여유를 주는 동시에 스타일리시함을 유지했다. 하의는 엉덩이, 허벅지의 여유로움과 무릎 아래로 자연스럽게 좁아지는 밑단으로 감각적인 디자인을 담았다.

또 밀레니얼 세대의 표준 체형 데이터 분석을 바탕으로 체형별 최적의 실루엣 체계를 완성했다. 키가 크고 마른 사람이거나 키가 작고 풍채가 큰 사람의 체형 등을 구분해 체형에 가장 잘 맞는 실루엣을 개발, 엠비오만의 패턴을 설계했다.

엠비오는 삼성물산 패션부문 임직원 중에 1984년 이후 출생한 밀레니얼 그룹 ‘앰배서더’를 운영하고 있다. 지난 1년 동안 이들 밀레니얼 세대가 추구하는 라이프스타일뿐 아니라 실루엣과 패턴, 스타일 등의 의견을 반영해 디자인했다.

안효주 기자 j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