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의 경제 보복으로 촉발된 일본 제품 불매 운동 여파로 한산한 유니클로 매장. (사진=최혁 한경닷컴 기자)

일본의 경제 보복으로 촉발된 일본 제품 불매 운동 여파로 한산한 유니클로 매장. (사진=최혁 한경닷컴 기자)

일본의 경제 보복으로 촉발된 일본 제품 불매 운동에 택배와 마트 등 일부 노동조합이 동참한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에 따르면 24일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택배연대노조는 서울 종로구 율곡로 주한 일본 대사관 앞에서 일본 유니클로 제품 배송 거부를 선언하는 기자회견을 열 예정이다.

택배연대노조 조합원들은 일본 제품 불매 운동에 동참하는 차원에서 대표적인 일본 브랜드인 유니클로 제품의 배송을 거부하기로 했다. 또한 전 조합원의 택배 차량에 일본을 규탄하는 스티커를 부착하기로 했다.

이날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마트산업노동조합도 서울 중구 청파로 롯데마트 서울역점 앞에서 이마트·롯데마트·홈플러스 등 대형마트 3사 노동자들의 일본 제품 안내 거부를 선언한다.

마트산업노조는 대형마트 노동자들이 고객에게 일본 제품을 안내하지 않겠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대형마트 3사에 일본 제품 판매 중단을 요구할 계획이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