쏘나타 기반 '레벨 4' 수준
현대모비스가 러시아 최대 포털 사업자인 얀덱스와 개발한 완전 자율주행 자동차를 11일 공개했다.

이 차량은 이달부터 러시아 모스크바 시내에서 시범 주행에 나선다. 두 회사는 지난 3월 딥 러닝 기반의 자율주행 플랫폼 공동 개발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맺었다. 사람의 개입이 전혀 필요 없는 완전 자율주행 플랫폼 개발 시기를 앞당기고 완성도 높은 모빌리티(이동성) 서비스를 선보이기 위한 협약이었다.

이후 두 회사는 현대차의 신형 쏘나타를 기반으로 자율주행차를 개발하기 시작했다. 개발 6주 만에 ‘레벨 4’ 수준의 자율주행이 가능한 차량을 개발했다. 레벨 4는 운전자 개입 없이 자동차 스스로 목적지까지 찾아가는 수준이다.

박상용 기자 yourpenci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