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성비(가격 대비 성능) 매력'을 내세운 신세계푸드(83,000 +0.12%)의 '국민식빵'이 입소문을 타고 3주 만에 10만개가 팔렸다.

신세계푸드는 지난달 28일 선보인 '국민식빵'의 누적 판매량이 출시 3주 만에 10만개를 돌파했다고 21일 밝혔다.

국민식빵은 이마트 내에 E-베이커리 매장에서 평일 4000여 개, 주말 6000여 개의 판매량을 기록하고 있다. 이에 신세계푸드가 E-베이커리 매장에서 판매하는 빵 30여 종 가운데 판매순위 1위에 올랐다.

인기에 대해 850g 대용량 식빵을 합리적인 가격인 1980원에 선보인 점이 식사 대용으로 식빵을 자주 구입하는 소비자에게 호응을 얻었기 때문으로 신세계푸드 측은 분석했다. 온라인에서 국민식빵이 시중에서 판매되는 비슷한 종류의 식빵에 비해 1000원 이상 저렴한 '가성비 식빵’으로 입소문이 난 것이 높은 판매량을 기록하는데 주효했다는 설명이다.

신세계푸드 관계자는 "일부 매장에서는 조기 품절이 발생할 정도로 국민식빵의 인기가 좋아 생산량 확대를 검토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빵 가격에 대한 소비자의 부담을 줄일 수 있는 상품을 지속적으로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신세계푸드 '국민식빵', 입소문 타고 3주 만에 10만개 팔렸다(사진=신세계푸드 제공)

신세계푸드 '국민식빵', 입소문 타고 3주 만에 10만개 팔렸다(사진=신세계푸드 제공)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