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달부터 요구불예금 등
코픽스 금리에 반영키로
7월 신규 대출부터 적용
오는 7월부터 기존보다 최대 0.27%포인트가량 낮아진 새로운 잔액 기준 코픽스(COFIX·자금조달비용지수) 금리가 도입된다. 올 하반기부터 중신용자(4~7등급)를 위한 중금리대출 정책금융상품인 사잇돌대출 금리도 낮아질 전망이다.

코픽스 금리는 해당 월에 신규 조달한 자금을 기준으로 한 신규 취급액 기준 코픽스와 해당 월에 보유한 자금을 기준으로 한 잔액 기준 코픽스로 구분된다. 코픽스 금리는 8개 은행이 시장에서 조달하는 정기 예·적금, 기업어음(CP), 환매조건부채권(RP), 금융채 등 8개 상품 자금의 평균 비용을 토대로 산정하는 금리다. 신규 취급액 기준 코픽스는 잔액 기준보다 변동성이 크지만 일반적으로 금리 수준이 더 낮아 소비자들은 신규 취급액 코픽스를 더 선호할 때가 많다.

정부는 지난 1월 발표한 ‘은행권 대출금리 산정 개선방안’을 통해 잔액 기준 코픽스 금리에 기존에 반영하지 않던 요구불예금, 수시입출금식 저축성 예금 등 결제성 자금과 정부·한국은행 차입금 등을 반영하기로 했다. 보통예금을 비롯한 요구불예금은 예금주 요구가 있을 때 언제든지 지급해야 하는 단기성 자금으로, 금리는 대부분 0.1%로 상당히 낮다. 이를 잔액 기준 코픽스 금리에 반영하면 금리는 현행보다 0.27%포인트 하락한다는 것이 금융당국의 분석이다.

다만 모든 대출금리가 0.27%포인트 인하되는 건 아니라는 게 정부와 은행의 설명이다. 기준금리 인하 효과를 상쇄하기 위해 가산금리가 일부 인상될 가능성도 있기 때문이다. 금융위원회와 은행연합회는 7월 신규 대출부터 적용할 방침이다. 다만 기존 대출과 신규 취급액 기준 코픽스에는 적용하지 않는다.

금융위원회는 올 하반기부터 중신용자를 위한 중금리대출 상품 금리 인하에도 나설 계획이다. 정책금융상품인 사잇돌대출 기준으로 은행·상호금융권(연 7~9%)과 저축은행·여신전문금융사(연 14~17%)의 중금리대출 금리 격차가 지나치게 벌어졌다는 판단에서다. 금융위는 사잇돌대출 금리를 추가 인하하는 방안을 조만간 추진할 예정이다. 금융위는 △사잇돌대출 금리산정체계 점검 △금융회사에 대한 사잇돌대출 관련 정보 제공 확대 △민간 중금리대출 금리요건 차등화 등을 통해 금리 인하와 상품 다양화를 유도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올 하반기 카드론 중금리대출을 출시해 민간 중금리대출도 지금보다 폭넓게 공급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코픽스

cost of fund index. 은행 대출금리의 기준이 되는 자금조달비용지수. 국민·신한·우리·KEB하나·농협·기업·SC제일·씨티 등 8개 은행이 시장에서 조달하는 정기 예·적금, 상호부금, 주택부금, 금융채, 양도성예금증서(CD) 등 8개 수신상품 자금의 평균 비용을 가중 평균해 산출한다.

▶사잇돌대출

신용등급 4~10등급의 중·저신용자 중 상환 능력이 있는 근로자(재직 6개월 이상, 연소득 2000만원 이상), 사업자(1년 이상 사업 영위, 연소득 1200만원 이상), 연금소득자(1개월 이상 수령, 연간 수령액 1200만원 이상)를 대상으로 연평균 6~10% 금리로 인당 최대 2000만원까지 대출해주는 상품.

강경민 기자 kkm1026@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