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P그룹 제공

MP그룹 제공

피자 프랜차이즈 '미스터피자'를 운영하는 MP그룹(1,315 0.00%)이 상장폐지를 모면했다.

한국거래소는 코스닥시장위원회 심의 결과 MP그룹에 8개월의 개선 기간을 부여하기로 했다고 10일 공시했다.

거래소는 "MP그룹이 제출한 추가 개선계획의 타당성 등을 고려했다"며 "개선 기간이 종료되는 2020년 2월10일부터 7영업일 이내에 개선계획 이행내역서 및 개선계획 이행결과에 대한 전문가의 확인서 등을 제출해야 한다"고 말다.

이로써 MP그룹은 일단 상장폐지 위기에서 벗어나게 됐다.

MP그룹은 정우현 전 회장이 150억원대의 횡령·배임을 저지른 혐의로 2017년 7월 구속기소되면서 상장적격성 실질심사 대상이 됐다.

거래소는 이후 두 차례에 걸쳐 MP그룹의 주권 상장폐지를 심의·의결했으나 회사 측의 이의신청 끝에 개선 기간을 부여하고 상장폐지를 유예했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