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조 '폭력 저지' 우려 커져

옥포조선소 6개 출입문
노조 '투쟁단'이 통제 상태
현대중공업의 대우조선해양 현장실사가 쉽지 않을 전망이다. 대우조선 노동조합이 현장을 봉쇄하는 등 강력하게 반발하고 있어서다.

30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중공업은 다음달 초 대우조선 거제 옥포조선소 현장 실사를 할 계획이다. 대우조선 인수에 앞서 숨겨진 부실이 없는지 확인하는 과정이다. 현대중공업과 산업은행은 지난달부터 회계·법무법인 등을 통한 실사(서류심사)를 하고 있다. 과거 수주계약서 등 서류 분석 작업이 막바지로 접어들면서 조선소 생산 설비 등을 점검하는 현장 실사를 준비하고 있다.

하지만 현대중공업 노조가 물적 분할 주주총회장을 불법 점거하는 등 폭력사태가 발생하면서 실사를 앞둔 거제 옥포조선소도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 대우조선 노조는 다동 서울사무소와 옥포조선소 6개 출입문에 노조원으로 꾸려진 ‘실사저지투쟁단’을 배치해 출입을 통제하고 있다. 지난달 26일엔 대우조선 특수선 사업부문(거제)을 견학하기 위해 현장을 찾은 현대중공업 직원들의 접근도 막았다.

대우조선 노조는 현대중공업 물적 분할 반대 시위에 상급단체인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전국금속노동조합과 현대자동차 노조 등이 가세한 것에 고무된 분위기다. 노조는 지난 29일 소식지를 통해 “현대중공업 노조의 물적 분할 저지투쟁은 곧 대우조선 노동자의 매각 저지 투쟁”이라며 “현대중공업 노조와 연대해 물적 분할을 막아내자”고 했다. 대우조선 노조는 2008년에도 한화그룹의 인수 추진에 반발하며 실사를 거부했다. 한화그룹은 노조의 방해로 현장 실사를 하지 못했고 2009년 인수를 포기했다.

지역 정치권 인사들의 발언도 사태를 꼬이게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김경수 경남지사는 15일 대우조선 노조와의 면담에서 “고용 보장과 경남지역 협력업체에 대한 지원 없이는 (매각이) 이뤄지기 어렵다”고 말했다. 김 지사와 함께 문재인 대통령의 측근으로 꼽히는 송철호 울산시장은 “현대중공업 물적 분할 후 생기는 중간지주회사(한국조선해양) 본사를 울산에 둬야 한다”며 삭발하기도 했다. 경영계 관계자는 “조선산업 경쟁력 회복을 위한 ‘빅딜’이 노조의 폭력과 일부 지방자치단체장의 무책임한 언행, 정부의 방관 속에 좌초될 위기에 처했다”고 지적했다.

김보형 기자 kph21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