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달 1~3일 한국서 첫 개최
IATA 연차총회 의장 조원태 회장이 맡는다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사진)이 다음달 1~3일 처음으로 서울에서 열리는 국제항공운송협회(IATA) 연차총회 의장을 맡는다. 총회 주최 항공사인 대한항공의 대표이사 자격이다.

대한항공은 내달 2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리는 IATA 연차총회 개회식에서 조 회장이 의장으로 공식 선출된다고 16일 발표했다. 대한항공은 이번 IATA 총회를 주최한다.

IATA는 1945년 세계 각국의 민간 항공사들이 모여 설립한 국제협력기구다. 현재 120개국 287개 민간 항공사가 회원이다. 한국에서 처음 열리는 이번 총회는 지난달 별세한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유치를 주도해 성사시켰다.

강현우 기자 h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