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수력원자력이 10일 경주시, 동국대와 함께 지역 청년창업팀 20개를 선정하고 본격적인 창업지원 사업에 나섰다.

오리엔테이션 행사는 이날 경주 동국대 산학협력단에서 진행됐다. 창업지원을 위한 협약식, 사업 설명회, 간담회 등이 이뤄졌다.

청년창업 지원사업은 청년들의 새로운 시각으로 경주 지역 특성에 적합한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발굴하도록 지원하기 위한 취지다. 지역 창업 생태계를 활성화하고 청년 스스로 지역의 일자리 발판을 만들어 나갈 수 있도록 지원하는데 중점을 두고 있다.

20개의 청년창업팀은 창업컨설팅 기업 대표, 교수 등 각 분야 전문가들의 심층평가를 통해 최종 선발됐다. 이들은 12월까지 약 8개월 간 일대일 책임 멘토링제 등 맞춤형 교육, 창업 시설 및 공간, 사업화 지원금, 시제품 마케팅 등 창업 전 단계 프로그램을 지원 받는다. 향후 최종평가를 통해 우수창업자로 선발되면 정부 지원사업 참여, 엔젤기업과의 네트워크 연계 등 사후관리를 통해 청년 기업가들의 안정적 자립과 성장까지 지원할 계획이다.

전혜수 일자리창출·국정과제추진실장은 “청년들의 참신한 아이디어로 지역경제에 활력을 더하고, 지역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하길 기대한다”며 “지역과 지속적으로 협력해 청년뿐 아니라 다양한 계층의 일자리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구은서 기자 k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