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ESS보조금' 입법에 배터리업체 수혜

미국의 에너지저장장치(ESS) 보조금을 지원하는 입법이 가시화됐다. ESS 시장 급성장이 예상된다. 국내 배터리 업체들도 수혜를 입을 것으로 예상된다.

유진투자증권 한병화 연구원은 22일 전기차(EV)·ESS 산업분석 보고서에서 “ESS 설치시 30% 투자세액 공제 법안이 상하원 양당에 동시 제출됐다. 지난달 민주당이 장악한 하원에서 ESS 설치 지원 법안을 발의한 데 이어 이달 공화당 의원들이 포함된 상원에서도 지원 법안이 공개됐다”며 “에너지 관련 정책 중 양당이 공통되는 법안을 발표한 경우에는 대부분 하나의 안으로 합해 심의를 거쳐 확정된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미국의 ESS 보조금 ‘ITC(Investmenet Tax Credit)’가 내년부터 시행될 것으로 보인다. 그간 미국의 ESS 보조금은 태양광 연계 설치일 경우에 한해 ITC 적용을 받았으나, 이번 안이 통과되면 ESS 단독 설치, 풍력 등 타 재생에너지와의 연계도 ITC를 적용받게 된다.

미국 ESS 시장 성장은 지난해 연방에너지규제기관(FERC)이 관련 규제를 철폐하면서 예견됐다. FERC는 전력사업자들이 ESS에 저장된 전력에 대한 단가를 책정 및 송전해 사업화할 수 있도록 했다.

미국의 기존의 ESS 시장 성장은 캘리포니아·뉴욕·뉴저지·메사추세츠주 등의 의무화 제도에 힘입은 것이었다. 규제 철폐에 따라 향후 사업자들의 주요 수익사업이 돼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한 연구원은 분석했다.

모든 전력망 사업자들은 연말까지 ESS 활용에 대한 구체적 계획을 FERC에 제출해야 한다. 지난해 미국의 ESS 시장은 전년 대비 116% 성장했으며 오는 2024년까지 연평균 60% 증가할 것으로 추정된다. 여기에 입법화와 투자세액 공제까지 적용되면 성장세는 더욱 가팔라질 것으로 보인다.

이같은 미국발 ESS 시장 개화는 국내 배터리 관련 업체들에겐 확실한 성장 모멘텀이 될 전망이다.

한 연구원은 “정부가 최근 ESS 산업 육성을 재개하겠다는 뜻을 밝혔다”고 전제한 뒤 “미국 시장의 본격 확대는 국내 시장보다 월등히 큰 의미를 갖는다. 올해부터 미국 ESS 시장이 국내 시장보다 더 커지고 글로벌 최대 시장으로 자리 잡을 것이기 때문”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정책 지원과 전방산업인 재생에너지 확대, 배터리 가격 하락에 따른 경제성 확보 등 이유로 미국 ESS 시장은 급성장할 것이다. 글로벌 ESS 시장 절대강자인 국내 배터리 관련 업체들에게는 EV에 이은 또 다른 성장 모멘텀이 장착되는 것”이라며 상아프론테크(58,900 +2.26%)·일진머티리얼즈(123,500 +2.07%)·신흥에스이씨(57,900 +1.40%)·후성(23,050 +1.77%)·천보(329,000 +3.62%)·에코프로비엠(528,000 +5.90%) 등을 수혜주로 꼽았다.

김봉구 한경닷컴 기자 kbk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