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고객감동브랜드지수 1위

제품/기술 부문
제티오(ZTO)는 국내 의료 클라우드 시장의 한계를 극복하고 캄보디아 선진 의료 서비스 인프라 개발사업에 뛰어들었다. 제티오는 2013년 설립돼 국내에서는 생소한 의료데이터 클라우드사업을 하는 회사다.

의료데이터 클라우드는 기존 병원들의 EMR(electronic medical record·전자의무기록장치) 의료정보 수집과 저장 판독을 넘어 실시간 원격진료까지 가능한 기술을 메디카드에 담아 환자의 진료기록을 환자가 보관하기도 하고 제티오의 클라우드에 저장하는 플랫폼 기술이다. 지금까지는 의료행위에 관한 모든 것이 병원과 의사가 주권을 지녔다면 이제 환자에게도 의료주권이 열리는 시대가 온 것이다.

누구나 한번쯤 겪어봤을 법한 일이 있다. 한 병원에서 치료를 받다가 다른 병원으로 옮겨가면 이전 병원에서 받았던 검사를 또 받는 일이 허다하다. 이처럼 효율적이지 못한 의료정보 시스템을 환자 중심으로 바꾸고 의료소비자의 시간적 경제적 손실을 줄여주는 플랫폼사업이다.

제티오는 스마트폰과 메디카드를 활용한 병원 간 의무기록 호환과 개인의 의료정보를 기록 저장하는 사업을 캄보디아를 시작으로 동남아시아 주변국으로 확대해가고 있다. 캄보디아에 재단법인과 현지 영리법인을 설립했으며 국립병원과 국군병원을 시작으로 확대해나갈 예정이다. 국내외 5개 기관 및 단체가 이미 참여했고 대학병원과 정보기술(IT) 포털사이트를 운영하는 기업도 컨소시엄 형태로 참여했다.

의료기술과 소득수준의 향상은 개인건강관리와 기대수명이 높아짐으로써 의료 클라우드 데이터사업의 필요성이 더욱 커지고 있다. 제티오가 글로벌 시장에서 살아남기 위해 헬스케어와 의료데이터를 융합한 산업으로 변신을 시도했고 국내 규제와 환경을 뛰어넘어 캄보디아로 진출하게 된 것이다. 제티오 캄보디아법인은 의료 분야에 취약한 캄보디아 국민의 건강과 의료데이터를 활용한 블록체인 기술을 접목해 삶의 질을 높이고 한국의 선진의료 기기와 의료 기법을 적용했다. 캄보디아의 국군병원 국립병원 등의 국가기관에서 먼저 적용해 블록체인 기술을 접목하고 차후 민간으로 발전시켜나간다는 계획 아래 정부 관계자들과 협의하고 있다. 작년부터 시작된 본격적인 사업은 올 2월 12일 본계약을 맺었고, 메디카드를 공급해 EMR을 대신하는 시스템으로 효과를 거두고 있다.

‘한강의 기적’이 ‘메콩강의 기적’으로 이어지길 바라며 지난달 13일 문재인 대통령이 캄보디아를 국빈 방문했다. 훈센 총리와 문재인 대통령은 한·캄보디아 비즈니스 포럼을 통해 양국간 3대 경제협력 분야를 제시했다. 전력·에너지 등 산업 분야와 의료 인프라 확충사업 등에서 교류, 협력한다는 내용이 포함됐다.

전혜숙 기자 hayonwy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