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리조트 경영권
확보 여부도 불투명
아시아나항공이 그룹에서 이탈하면 재계 25위(자산 기준)인 금호아시아나그룹은 중견그룹으로 전락할 전망이다.

금호아시아나그룹 미래는…건설·고속만 남아, 재계 60위권 밖으로

박삼구 전 회장 일가(71.2%)가 지배하고 있는 금호고속(운수업체)과 금호고속이 최대주주인 금호산업(건설회사)만 남게 된다. 이들 두 회사 매출은 합쳐도 2조원이 채 안된다.

경기 용인 아시아나컨트리클럽과 중국 웨이하이포인트 호텔&골프리조트를 비롯해 제주와 경남 통영 등 국내 4곳의 콘도 등을 운영 중인 금호리조트도 경영권 확보 여부가 불투명하다. 금호리조트는 아시아나 손자회사인 금호티앤아이(48.8%)가 최대주주이며 아시아나 자회사인 아시아나IDT, 아시아나에어포트, 아시아나세이버가 나머지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아시아나 자회사 매각은 향후 아시아나 인수 기업과 협의하기로 한 만큼 박 전 회장이 지분을 확보할 수 있을지 미지수다.

아시아나가 떨어져 나가면 그룹 자산 규모도 급감하게 된다. 아시아나의 지난해 말 별도 기준 자산 규모는 6조9250억원이다. 그룹 총자산(11조4894억원)의 60%에 달한다. 아시아나가 빠지면 금호아시아나그룹의 자산 규모는 4조5000억여원으로 쪼그라든다. 지난해 기준 재계 59위는 유진(5조3000억원), 60위는 한솔(5조1000억원)로, 재계 60위에도 미치지 못할 것으로 전망된다. 그룹 사명도 예전의 금호그룹으로 되돌아갈 가능성이 크다. 그룹 한 임원은 “아시아나항공의 ‘회계 파문’이 매각으로까지 이어질지는 전혀 예상하지 못했다”면서 “그룹 창업 73년 만에 최대 ‘악재’를 만났다”고 말했다.

금호아시아나그룹은 대우건설과 대한통운을 잇달아 인수하며 2008년 재계 7위에 올랐다. 하지만 지난달 22일 아시아나의 ‘회계 파문’으로 인해 유동성 문제가 불거지면서 그룹이 경영 위기에 몰렸다.

김보형 기자 kph21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