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제조업이 지난 20년간 세계적으로 성장한 업종에서는 점유율이 떨어지고, 쇠퇴하는 업종에서는 점유율이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산업 신진대사’가 역류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수출 주력 업종의 교체가 더디고 일부 업종에 대한 편중이 심해 ‘성장엔진’이 식어가고 있다는 지적도 나왔다.

15일 대한상공회의소의 ‘한국 제조업의 중장기 추세 분석’ 보고서에 따르면 2007년과 2017년 한국의 수출액 상위 10개 품목을 분석한 결과 2개만 다른 품목으로 교체된 것으로 조사됐다. 컴퓨터 부품과 모니터가 10대 품목에서 빠지고 특수선박(해양플랜트)과 유화원료가 새로 포함됐다. 같은 기간 중국은 품목 교체가 활발했다. 인쇄기, 스웨터, 변압기, 여성 정장 등 4개 품목이 10대 품목에서 제외되고 자동차부품과 램프·조명기구, 가죽가방, 가구 등이 추가됐다.

한국의 수출 구조가 일부 품목에 지나치게 편중됐다는 우려도 제기됐다. 한국은 전체 수출에서 10대 품목이 차지하는 비중이 2017년 46.6%였다. 일본(33.8%), 중국(27.9%), 독일(28.0%), 미국(30.1%) 등을 훨씬 웃돈다. 대한상의 관계자는 “10년간 수출 상위 10개 품목 가운데 8개가 바뀌지 않은 데다 10대 수출 품목 비중이 경쟁국보다 10%포인트 이상 높다”고 말했다.

박상용 기자 yourpenci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