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 LNG터미널 사업
포스코에너지에 양도
"발전사업간 시너지 극대화"
포스코가 그룹 내 액화천연가스(LNG) 가공사업 구조 개편에 나섰다.

포스코는 지난 12일 이사회를 열고 전남 광양에서 운영 중인 LNG터미널을 발전 계열사인 포스코에너지에 양도하고, 포스코에너지가 보유하고 있던 부생가스복합발전소를 흡수합병하기로 했다고 15일 발표했다. LNG 미드스트림 사업 재편은 지난해 11월 최정우 회장이 취임 100일을 맞아 발표한 ‘100대 개혁과제’ 중 하나다. 포스코는 이번 사업 재편을 통해 포스코인터내셔널의 천연 가스전 개발사업과 포스코에너지의 발전사업 간 시너지를 극대화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LNG 개발·도입 업무는 포스코인터내셔널이 전담하고, LNG터미널 사업은 포스코에너지가 맡아 그룹의 LNG 사업 경쟁력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최 회장은 “LNG 미드스트림 사업 재편을 통해 그룹 사업 간 업무효율을 높이고 더욱 탄탄한 사업구조를 갖출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포스코에너지가 인수하는 LNG터미널은 2005년 포스코가 국내 민간기업 최초로 광양제철소에 건설했다. 현재 운영하고 있는 1∼4호기와 건설 중인 5호기를 포함해 LNG 탱크 총 5기가 있다. 저장 능력은 약 73만kL에 달한다.

포스코는 포항 및 광양제철소의 부생가스복합발전소를 인수해 기존 자가발전설비와 통합 운영함으로써 효율성을 높이고 제철소 전력 공급도 더욱 안정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부생가스복합발전소는 제철소 공정에서 발생하는 부생가스를 연료로 활용해 전기를 생산한다.

김보형 기자 kph21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