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주택담보대출 금리, 2년3개월 만에 최저(사진=연합뉴스)

2월 주택담보대출 금리, 2년3개월 만에 최저(사진=연합뉴스)

2월 은행의 주택담보대출금리가 2년 3개월 만에 최저 수준을 기록했다. 미국이 금리 인상 속도 조절에 나설 것이란 관측이 확산하며 주요 지표금리가 하락한 결과다.

29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9년 2월 중 금융기관 가중평균 금리'에 따르면 지난달 예금은행의 신규 취급액 기준 가계대출 금리(이하 신규취급액 기준)는 연 3.50%로 전월보다 0.08%포인트 하락했다.

은행 가계대출 금리는 지난해 11월부터 꾸준히 내림세를 나타내 2017년 9월(3.41%) 이후 최저 수준을 기록했다. 5년 만기 은행채 등 주요 지표금리 하락 영향으로 주택담보대출과 집단대출, 보증대출 등의 금리가 떨어졌다. 미국중앙은행(Fed)이 올해는 금리인상 속도를 조절하겠다는 메시지를 보낸 결과로 한국 기준금리 인상 기대가 사그라진 결과로 풀이된다.

가계대출 중 주택담보대출금리는 연 3.08%로 한 달 전보다 0.04%포인트 하락했다. 2016년 11월(3.04%)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을 기록했다.

집단대출 금리(3.11%)도 0.03%포인트 내려 2017년 8월(3.09%) 이후 최저치였다. 보증대출 금리도 3.49%로 0.11%포인트 하락했다. 일반신용대출 금리는 0.08%포인트 떨어진 4.49%로 집계됐다. 예·적금 담보대출 금리는 0.02%포인트 내린 3.24%였다. 500만원 이하 소액대출 금리만 0.12%포인트 오른 4.56%를 기록했다.

기업대출 금리도 0.03%포인트 하락한 3.78%로 집계됐다. 대기업과 중소기업 대출금리가 각각 0.02%포인트, 0.07%포인트 내린 3.56%, 3.93%로 집계됐다.

2월 전체 예금은행의 대출 평균 금리는 0.03%포인트 내린 3.70%를 기록했다.

저축성 수신금리는 0.07%포인트 떨어진 1.93%였다. 이에 대출금리와 저축성 수신금리의 차는 0.04%포인트 벌어진 1.77%포인트를 나타냈다.

한은 관계자는 "지난해 말 유동성 커버리지 비율(LCR) 관리 등을 위한 자금조달 유인이 해소돼 저축성 수신 금리가 하락했다"며 "2월 신규 취급 가계대출 중 고정금리 비중은 44.3%로 2016년 10월(45.7%) 이후 최대 수준을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