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저임금 개편 中企 의견 반영"
박영선 "대기업과 중소기업 상생이 곧 재벌개혁"

“그동안 내가 해왔던 재벌개혁을 다른 말로 하면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 상생 문제라고 할 수 있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사진)는 11일 서울 여의도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하면서 기자들에게 이렇게 말했다. “재벌 저격수라는 이미지가 강하다”는 지적에 대한 답변이었다. 그는 “중기부를 담당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다면 중소기업과 대기업이 대한민국을 위해 상생 협력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 후보자는 2015년 새정치민주연합(현 더불어민주당)에서 재벌개혁특별위원회 위원장을 맡은 데 이어 대기업 규제와 관련한 법안도 여러 건 발의했다. 그래서 ‘재벌 저격수’라는 별명이 붙었다. 상생협력을 내세우며 대기업 관련 강성 이미지를 불식시키려는 모습이었다.

‘중소벤처기업 관련 법안 발의는 두 건 정도로 적다. 상대적으로 전문성이 부족한 것 아니냐’는 질문에는 “의원 생활의 절반을 기획재정위원회에서 보냈다. 기획재정위는 우리나라 경제 전반을 살펴보는 위원회이기 때문에 산업과 중기벤처 부분도 그동안 함께 공부하고 어떤 문제가 있는지 들여다봤다”며 경제 전문가임을 강조했다. 이어 “4차 산업혁명과 관련한 인공지능(AI), 수소경제, 벤처 등 다양한 분야에서 나름대로 노력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지역구도 중소기업과 뗄 수 없는 관계라고 했다. 박 후보자는 “지역구(구로구 을)는 서울 유일의 국가산단인 구로디지털단지로 1만2000여 개 중소벤처기업과 근무하는 젊은 근로자 25만여 명이 있다”며 “그분들과 지속적으로 소통해 중소벤처기업계가 처한 어려움을 잘 알고 있다”고 강조했다.

중소기업계 최대 현안 중 하나인 최저임금 개편에 대해서는 “최저임금 결정 구조가 나뉘어 있다. 앞으로 소상공인, 중소기업인의 의견이 반영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진수 기자 tru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