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상선이 내년까지 클라우드(가상 저장공간) 기반의 차세대 해운물류시스템인 ‘뉴가우스 2020’(가칭)을 개발한다.

현대상선은 미국 소프트웨어 업체 오라클과 계약을 맺고 새 해운물류시스템을 개발한다고 31일 발표했다. 현대상선이 사용 중인 해운물류시스템 ‘가우스’를 클라우드 기반으로 업그레이드하는 작업이다. 운항 정보와 계약·예약 관리 등 선박 관련 정보뿐만 아니라 인사·관리·운영 등 행정 정보를 모두 관리할 수 있도록 설계된다.

박상용 기자 yourpenci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