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조원 사장 기자간담회

"2030년까지 개발 완료…국내외 400대 판매 목표
산업규모 年 20兆로 키울 것"
부품 강소기업 1000개 육성
KAI "보잉처럼 한국형 민항기 만들겠다"

“2030년까지 한국형 민항기를 개발해 보잉, 에어버스와 어깨를 나란히 하는 글로벌 항공우주업체로 도약하겠습니다.”

김조원 한국항공우주산업(KAI) 사장(사진)은 17일 서울 대방동 공군회관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남북한 경협이 본격화하면 백두산 등 북한 지역 관광에 따른 항공기 수요가 증가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저비용항공사(LCC) 시장 확대로 글로벌 항공 수요는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데 비해 민항기 제작은 미국 보잉과 유럽 에어버스가 시장을 장악하고 있다. 캐나다(봄바르디어)와 브라질(엠브레어) 등이 일부 시장을 나눠 먹고 있고, 중국과 일본도 뛰어들었지만 한국은 모든 민항기를 수입에 의존하고 있다.

KAI는 한국과 아시아 시장에 적합한 50~70석 규모 민항기를 개발해 국내 150대, 해외 250대 등 400대를 판매한다는 목표다. 매출 규모는 12조원으로 추산된다. 김 사장은 “2023년부터 선진 업체와의 제휴를 통한 기술 도입 생산을 시작하고, 2030년엔 자체 브랜드 민항기를 띄울 것”이라고 강조했다.

KAI "보잉처럼 한국형 민항기 만들겠다"

KAI는 이날 민수 사업과 미래형 무인이동체(PAV) 등 신성장 동력을 확보해 2030년까지 한국 항공우주산업을 연 20조원 규모로 키우고, 강소기업 1000개를 육성하겠다는 비전을 담은 ‘항공우주산업 발전 전략’도 발표했다.

1999년 출범한 KAI는 사업 초기 군수 비중이 80%를 웃돌았으나 2017년 취임한 김 사장이 민수 확대에 나선 결과 작년엔 민수 60%, 군수 40%로 균형 잡힌 사업구조를 달성했다. 최근 9년(2009~2017년)간 민수 부문 세전이익률은 13.5%를 기록한 반면 군수는 적자(-1.6%)를 면치 못했다. 작년 2조3699억원 규모 항공기 기체 부품을 수주한 KAI는 올 1분기(1~3월) 글로벌 업체와 4000억원 규모의 항공기 날개 및 동체 부품 공급 계약을 체결할 계획이다.

김 사장은 방산업체를 짓누르는 요인으로 꼽히는 지체상금(납품 지연 배상금)도 개선이 필요하다고 했다. 그는 “비용 절감을 이유로 2008년 방위산업 전문·계열화를 폐지하면서 무한경쟁에 내몰린 방산업체들이 무리한 수주를 하고, 지체상금을 부과받는 악순환이 계속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KAI는 항공우주산업 생태계 조성을 위해 신규 협력업체도 적극 발굴한다는 목표다. KAI는 작년 전담 조직을 신설해 협력업체 110개를 새로 발굴해 협력사를 330여 개로 늘렸다. 앞으로도 협력사 교육 훈련과 기술 지원, 금융 지원을 확대할 계획이다. 김 사장은 “글로벌 항공우주 시장은 2030년엔 1100조원에 달할 전망”이라며 “정부와 지방자치단체, 산업계 협력을 통해 항공우주산업 성장을 견인하겠다”고 다짐했다.

김보형 기자 kph21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