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들어 외국인이 10대 그룹 상장사의 지분을 늘린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재벌닷컴에 따르면 자산 상위 10대 그룹 계열 상장사의 외국인 지분율(보통주·우선주 합계)은 지난 10일 현재 평균 38.73%로 집계됐다.

이는 작년 말의 38.55%보다 0.18%포인트 상승한 것이다.

10대 그룹 가운데 GS그룹을 제외한 9개 그룹의 외국인 지분이 모두 늘었다.

이 가운데 LG그룹 상장사의 외국인 지분은 작년 말 평균 32.55%에서 33.07%로 0.52%포인트 올랐다.

계열사별로는 LG디스플레이의 외국인 지분이 1.39%포인트(22.56→23.95%) 올랐고 LG하우시스(10.02→11.19%)와 LG이노텍(23.84→24.62%)도 1%포인트 넘게 상승했다.

삼성그룹 상장사의 외국인 지분율도 51.33%에서 51.50%로 0.17%포인트 상승했다.

계열사별로는 작년 4분기 '어닝쇼크'를 낸 삼성전자의 경우 보통주를 기준으로 55.58%에서 55.77%로 외국인 지분이 올랐고 삼성전기(20.40%→21.45%)와 삼성SDI(38.25%→38.66%)의 외국인 지분도 늘었다.

현대중공업그룹(12.96%→13.24%), 현대차그룹(35.68%→35.92%), SK그룹(26.29%→26.40%) 등도 외국인 지분이 늘었다.
외국인 올 들어 10대그룹株 '쇼핑'…지분 평가액 8조 증가

이에 비해 GS그룹 상장사의 외국인 지분율은 18.77%에서 18.73%로 0.04%포인트 하락했다.

외국인이 보유한 10대 그룹 상장사의 지분 평가액은 같은 기간 300조4천750억원에서 308조6천130억원으로 2.7%(8조1천380억원) 늘어났다.

삼성, 현대차, SK, LG, 현대중공업, 농협 등 7개 그룹 상장사 지분 평가액이 증가했고 GS, 롯데, 한화 등 3개 그룹은 감소했다.

그룹별로는 삼성그룹의 외국인 지분 평가액이 203조2천480억원에서 207조8천860억원으로 가장 많은 4조6천380억원(2.3%)어치가 불어났다.

증가율로 따지면 2조3천870억원에서 2조5천580억원으로 7.2% 늘어난 현대중공업그룹이 1위다.

외국인은 올해 들어 8거래일 동안 코스피에서만 8천138억원어치를 순매수하며 지수 반등을 견인했다.

외국인은 이 기간 삼성전자(3천793억원 순매수)를 가장 많이 사들였다.

또 SK하이닉스(2천356억원), 삼성SDI(530억원), LG디스플레이(432억원), LG유플러스(357억원), SK(332억원) 등 대기업 주식도 외국인 순매수 종목 상위 10위 안에 들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