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버스토리

AI가 대화 실시간 번역
걸어다니는 자동차까지
'적과의 동침'도 잇따라
CES 2019 달군 5대 키워드는…M·A·G·I·C

마술 같았다. 리모컨 버튼을 누르자 스피커 안에 돌돌 말려 있던 LG전자 TV가 스르륵 솟아올랐다. 중국 전자상거래업체 알리바바 부스에선 미국인과 중국인이 각자의 언어로 화상통화를 하는 장면이 연출됐다. 인공지능(AI)에 안면 및 음성 인식 기술이 더해지자 실시간으로 중국어가 영어로 번역됐다.

글로벌 테크기업들의 미래 기술 경연장인 ‘CES 2019’가 나흘간의 일정을 마치고 11일(현지시간) 폐막했다. 올해 CES를 관통한 키워드는 ‘마술(MAGIC)’이었다.

현대자동차가 ‘걸어다니는 차’를 내놓는 등 자동차업체들은 자율주행을 넘어 새로운 ‘이동수단’(M·Mobility)을 선보였다. 인공지능(A·AI)은 거스를 수 없는 대세였다. LG전자, 샤프, 하이얼 등 거의 모든 기업이 아마존과 구글의 AI 플랫폼을 적용한 제품을 내놨다. 5세대(G·Generation) 이동통신은 현실이 됐다. 올 상반기 한국과 미국에서의 상용 서비스를 앞두고 관련 제품과 서비스가 쏟아졌다.

로봇(I·Intelligent Robot)은 똑똑해졌다. 일본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 그루브엑스는 머리에 달린 카메라로 ‘주인님’의 표정을 읽은 뒤 안기기도 하고, 멀어지기도 하는 반려로봇을 들고나왔다. 협력(C·Cooperation)도 올해 CES를 뜨겁게 달군 화두 중 하나였다. 7년간 특허분쟁을 벌이는 등 ‘앙숙’이던 삼성전자와 애플은 CES 개막을 이틀 앞두고 ‘TV 동맹’을 선언했다.

라스베이거스=오상헌 기자 ohyea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