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유 유통관리 전문기관인 석유관리원이 베트남에 석유 유통질서 관련 핵심 노하우를 전수한다.

석유관리원은 13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베트남표준계량품질원(STAMEQ)과 ‘2019-2020 기술협력 양해각서(MOU)’를 교환하고 적극적인 지원을 약속했다. 베트남표준계량품질원은 국가표준과 인증, 계량, 품질 등을 총괄하는 베트남 과학기술부 산하 정부기관이다.

베트남에선 가짜 석유 문제와 함께 주유소에서 정량보다 적게 주유해주는 관행이 성행하고 있다는 게 현지의 설명이다. 저급한 차량 연료가 급증하면서 대기 오염도 심각한 수준이다.

석유관리원은 2009년 베트남표준계량품질원과 기술 협약을 체결한 이후 베트남의 석유 품질관리체계 구축을 지원해 왔다. 지난 5월엔 베트남 석유담당 공무원과 공공기관 실무자를 대상으로 교육을 실시한 데 이어 현지 석유유통질서 확립을 위한 액션플랜 수립도 도왔다.

이번 양해각서는 베트남의 이 액션플랜을 구체화하기 위한 조치다. △역량 강화 기술지원 △기술정보 및 현안사항 상시 공유 △국내 전문가 파견 및 ODA(정부개발원조) 사업 공동 추진 등이 포함됐다.

손주석 석유관리원 이사장은 “정부의 신남방정책 추진에 기여하고 국내 석유업계의 현지 진출에 교두보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양 기관간 협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재길 기자 roa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