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김남권 기자=프랑스 르노그룹은 20일(현지시간) 일본 검찰의 수사를 받고 있는 르노·닛산의 카를로스 곤 회장을 대신해 티에리 볼로레 르노 최고운영책임자(COO)를 임시 최고경영자(CEO)로 선임했다고 밝혔다.

미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과 AFP 통신 등에 따르면 르노그룹은 이날 긴급 이사회를 개최한 뒤 이같이 결정했다. 이사회는 또 필리페 라가예트가 임시회장으로 지명됐다. 이사회는 곤 회장에 대해 "일시적으로 정상적 활동이 불가능한 상황"이라면서도 공식적으로는 르노그룹 회장과 CEO직을 유지한다고 밝혔다.

앞서 르노그룹의 최대 주주인 프랑스 정부는 일본 검찰의 수사를 받는 르노·닛산의 카를로스 곤 회장 대신 임시로 르노를 경영할 지도부 구성을 희망한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일본 언론에 따르면 곤 닛산자동차 회장(르노 회장 겸임)은 자사의 유가증권 보고서에 자신의 보수를 축소·허위로 기재한 혐의로 일본 검찰에 체포돼 수사를 받고 있다. 프랑스의 르노와 일본의 닛산, 미쓰비시는 복잡한 지분구조로 밀접하게 얽혀있는 전략적 동맹관계로, 곤 회장은 현직 르노 최고경영자(CEO) 겸 회장, 닛산 회장, 르노-닛산-미쓰비시 연맹체의 회장을 겸하고 있다.

south@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